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17.9℃
  • 흐림서울 20.6℃
  • 흐림대전 21.1℃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20.0℃
  • 부산 19.8℃
  • 흐림고창 20.3℃
  • 제주 22.5℃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경기도, 농업발전기금 융자금 총 541억 확대

134억 추가 상반기 조기집행
농가·농업법인 경영안정 지원

경기도가 코로나19 및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와 농업법인을 위해 농업발전기금 융자금을 확대 지원한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상반기에 지원하기로 계획했던 407억 원보다 134억 원을 추가로 편성해 농가에 488억 원, 법인에 53억 원 총 541억 원을 신청농가 907명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농업발전기금 융자금은 매년 농업발전기금 심의위원회에서 지자체별로 배정금액을 지정하는데 올 상반기 경기도 배정금액은 407억 원이다.

도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장기화되면서 농가와 농업 법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하반기 유보 배정금 134억 원을 조기집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농업발전기금은 경영자금과 시설자금으로 구분해 지원하는데, 경영자금은 농가 당 6천만 원 이내, 법인은 2억 원 이내로 지원하며, 시설자금은 농가 당 1억 원 이내로 지원한다.

농업발전기금 융자금 사용 신청은 시·군 안내에 따라 관할 농협에 신청하게 되며, 농협에서는 신용도나 금융기관의 여신규정에 따라 지원하게 된다.

김영호 도농업정책과장은 “이번 조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코로나19로 고통 당하고 있는 농가 모두를 지원할 수 있도록 추진했다”며 “경영자금 지원이 농가들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직수기자 jsah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