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2℃
  • -강릉 18.9℃
  • 흐림서울 21.7℃
  • 대전 19.1℃
  • 대구 18.4℃
  • 울산 18.9℃
  • 광주 20.3℃
  • 부산 18.8℃
  • -고창 20.9℃
  • 제주 24.9℃
  • -강화 21.2℃
  • -보은 18.3℃
  • -금산 18.9℃
  • -강진군 21.6℃
  • -경주시 18.4℃
  • -거제 19.5℃
기상청 제공

정세균 총리 “고3 예정대로 20일 등교”

이태원 클럽에서 확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큰 폭으로 증가하지 않는 가운데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가 예정대로 20일에 진행될 전망이다.

17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정세균 총리가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고3 학생의 경우 입시 문제도 있다. 예정대로 고3은 20일에 학교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다행히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숫자는 안정되고 있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면 순발력 있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당장은 등교일정에 변화가 없음을 명확히 했다.

이에따라 고3은 20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등교하게 될 전망이다.

앞서 정은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은 15일 “현재 정도로 (감염 유행) 규모가 유지되거나 조금 더 통제되는 상황이 되면 고3 등교 개학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는 얘기를 중대본 내에서 논의한 바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따라 이번주에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지 않으면 고3 등교가 가능할 것이라는 것이 대체적인 입장이다./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