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2.2℃
  • -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6.2℃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4.7℃
  • 흐림부산 20.4℃
  • -고창 22.1℃
  • 흐림제주 23.1℃
  • -강화 23.5℃
  • -보은 22.9℃
  • -금산 23.3℃
  • -강진군 24.6℃
  • -경주시 20.6℃
  • -거제 20.5℃
기상청 제공

인천 학원강사발 감염, 용인까지 번져

택시기사의 4살 손자도 확진

서울 이태원 클럽 방문 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인천 학원강사’와 관련한 확진자가 용인시에서도 나왔다.

용인시는 19일 “인천 125·126번 확진자의 손자인 수지구 풍덕천1동 동문아파트에 사는 A(4)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 내 72번 환자가 됐다”고 밝혔다.

A군은 지난 15일 기침 증상이 나타났고 18일 오전 10시 30분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를 받은 뒤 이날 밤 10시 25분 확진됐다.

용인시 보건당국은 A군이 인천 남동구 서창동에 거주하는 할아버지 B(66·인천 125번 환자)씨와 할머니 C(66·인천 126번 환자)씨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군은 지난 9∼17일 부모와 떨어져 인천의 조부모 집에 머물렀다.

A군의 부모 등 가족 3명은 검체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택시기사인 B씨는 지난 4일 오후 5시쯤 자신이 몰던 택시에 인천 102번 확진자인 학원강사(25)를 태운 뒤 지난 16일 기침·인후통 증상을 느껴 검체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아내 C씨는 지난 17일 남편 확진 이후 검체 검사를 하고 나서 확진됐다.

학원강사는 지난 9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초기 역학조사 때 학원강사를 사실을 숨기고 무직이라고 밝히는 등 신분과 동선을 숨겨 물의를 빚었다.

/최영재기자 c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