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19.2℃
  • -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0.7℃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0.4℃
  • -고창 22.5℃
  • 흐림제주 23.8℃
  • -강화 20.6℃
  • -보은 21.4℃
  • -금산 22.7℃
  • -강진군 22.2℃
  • -경주시 20.1℃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경기연 “창의적 리더십 역량 강화 초점”

코로나19 위기 대응 경험과 교훈을 바탕으로 지역사회 복원력 강화를 위해 새로운 지방 행·재정을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25일 경기연구원은 ‘포스트 코로나19 지방 행·재정, 어떻게 준비해야 하나?’라는 보고서를 통해 새로운 시대에 지방 행·재정이 갖춰야 할 요건으로 ▲위기에 대응하는 창의적 리더십 역량 강화 ▲주민수요 맞춤형 지방행정 강화 ▲시민+공공 거버넌스 체제로 행정 개선 ▲탄력적 지방재정 제도 개선으로 지역사회의 복원력 강화를 제시했다.

재난기본소득 지급, 밀접접촉 위험시설에 대한 긴급행정명령 등 코로나19로 인해 지방정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됐다. 또 국내·외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2차 확산을 우려하며,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는 온라인 생활을 기반으로 정부 역할 및 기능에 대한 신뢰도와 책임성 향상을 요구한다고 예견하고 있다.

보고서에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지방정부는 불확실한 시기에 대한 적응성과 대응성을 강화할 수 있는 신속하고 적극적인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위기를 관리하는 감염병 전담조직을 지역사회 특성에 맞게 정착시켜 사회위기에 신속한 대응을 가능하게 하는 내용과 시민참여 확대와 디지털 통신을 기반으로 지역 거버넌스를 구축해 지역사회 위기, 재난관리를 개선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용환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방정부는 코로나19 재난 위기와 비대면 사회 축진으로부터 충격을 받은 지역사회를 복원하기 위한 역량을 최우선으로 강화해야 한다”며 “복원력 있는 지역사회는 위기를 최소화해 지속적인 발전을 가능하게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한솔기자 hs6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