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7.9℃
  • 구름많음강릉 31.9℃
  • 구름많음서울 26.7℃
  • 흐림대전 28.5℃
  • 흐림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28.0℃
  • 천둥번개부산 25.8℃
  • 흐림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32.3℃
  • 구름많음강화 26.6℃
  • 흐림보은 27.0℃
  • 흐림금산 27.9℃
  • 구름많음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31.0℃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수원여객 241억 횡령 공범 전 재무이사 구속영장 발부

수원지법 “증거인멸·도주 우려”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공모해 경기지역 버스회사 수원여객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수원여객 전 임원이 25일 구속됐다.

수원지법 정윤섭 판사는 이날 오후 수원여객 전 재무이사 김모(42)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고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씨는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김 회장과 함께 빼돌리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수원여객 측의 고소장이 접수되기 직전인 지난해 1월께 중국과 동남아시아로 도피행각을 벌이다 지난 12일 캄보디아 이민청에 자수, 23일 입국해 경찰에 체포됐다. 공범인 김 회장은 이에 앞서 지난 19일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라임 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 회장은 현재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 사태와 관련한 조사를 받고 있다.

/박건기자 90vi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