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1.2℃
  • 서울 24.5℃
  • 대전 22.2℃
  • 대구 21.4℃
  • 울산 21.2℃
  • 흐림광주 22.2℃
  • 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24.6℃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문재인 대통령 “여야 정기적으로 만나자”… ‘협치의 제도화’ 재시동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국회에 정기적 만남을 제안하고 야당에서 정무장관 신설 제안을 받는 등 ‘협치의 제도화’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김태년 민주당·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 대화를 통해 “앞으로 정기적으로 만나서 현안이 있으면 현안을 이야기하고 현안이 없더라도 만나서 정국을 이야기하는게 중요하다”며 정기적인 대화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과거에는 일이 안 풀릴 때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만나려다 보니, 만나는 일 자체가 쉽지 않았다”며 “협치의 쉬운 길은 대통령과 여야가 자주 만나는 것이다. 아무런 격식없이 만나는게 좋은 첫 단추”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국회가 법에 정해진 날짜에 정상적 방식으로 개원을 못해왔다”며 “시작이 반이라고, 두 분이 역량을 잘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세계적으로 대공황 이후 처음이라는 지금 같은 위기국면에서는 국회에서 3차 추가경정예산안과 고용관련 법안이 신속히 통과될 수 있어야 하겠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7월 출범이 차질 없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도 문 대통령에게 “야당을 진정한 국정동반자로 생각한다면 돕겠다”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상생과 협치를 하면 정책의 완성도, 집행도 높아지고 갈등은 줄어들기 때문에 협치할 준비가 돼 있으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은 2018년 11월 5일에 열린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의 이후 처음으로 566일 만이다. 현 정부 들어서 4번째 원내대표 회동이었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