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8.5℃
  • 서울 20.6℃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8.8℃
  • 흐림고창 18.7℃
  • 박무제주 20.0℃
  • 흐림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0℃
  • 흐림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18.0℃
기상청 제공

한국대학생선교회(CCC) 회원 3명과 교회목사 1명 확진

대표적인 개신교 캠퍼스 선교단체 중 하나인 한국대학생선교회(CCC)의 회원 3명과 이들 중 1명의 접촉자인 교회 목사가 잇따라 확진됐다.

이 단체는 부암동의 건물 4개 동을 다음 주까지 폐쇄키로 했으며, 방역당국은 확진자들과 접촉한 가족, 동거인, 회원, 사역자 등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 조처를 내리고 검사를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관련 환자 중 처음 확진된 사람은 CCC 회원인 28세 남성(강북구 14번)이다.

이 환자는 24일과 25일에 종로구 부암동 CCC에 여러 시간 있었으며, 25일과 26일 새벽에는 교회 차를 타고 자택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그는 CCC에 갔을 때 구내 간이식당에서 일부 동료들과 함께 식사했으며, CCC 근처의 돈가스집과 디저트 카페에서 친구들과 만난 적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새벽에 첫 증상이 나타난 이 환자의 감염경로는 방역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이 환자와 송중동 집에 함께 사는 가족 4명은 자가격리 중이며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왔다.

이어 29일에는 서울 강북구 14번 등 친구들과 만난 신영동 거주 26세 여성(서울 종로구 19번)과, 강북구 14번이 다니는 교회의 목사인 36세 남성(고양시 47번)이 확진됐다.

이 중 28일쯤 첫 증상이 나타난 고양시 47번은 CCC 회원이나 사역자는 아니라고 CCC 관계자는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고양시 47번을 강북구 14번의 접촉자로 분류했으나, 감염 경로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보고 조사중이다.

30일에는 성남시 수정구 태평1동에 사는 29세 남성(성남시 132번)이 확진됐다.

이 환자는 25일 부암동 CCC에서 강북구 14번 확진자와 접촉했으며, 28일부터 증상이 나타났다.

CCC 간사인 성남시 132번 환자는 대학생 4명과 한집에 살고 있었다. 방역당국은 동거 학생들의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CCC 관계자는 "그간 건물 방역을 잘 해왔고, 오프라인 모임을 하지 않도록 하고 온라인으로 대체해 왔는데 개강을 앞두고 이런 일이 생겨 안타깝다"며 "A동을 포함해 건물 4개 동 전체에 대해 방역소독을 하고 다음주까지 폐쇄키로 했으며 파악된 접촉자들은 모두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김현수기자 khs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