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22.4℃
  • 박무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1.1℃
  • 박무제주 21.5℃
  • 맑음강화 21.3℃
  • 구름조금보은 19.9℃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초교 학부모 “주 1회 등교하느니 중지가 낫다”

교육부 3분의 1 등교 방침에
경기지역 초등학교 상당수
3학년만 등교… 2시간 수업

“이럴거면 차라리 한 학기
온라인학습 해달라” 불만
교육청 게시판 ‘중지’ 봇물

경기교육청·학교도 ‘답답’

 

수도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지 않는데도 3일 예정대로 3차 등교 개학이 진행되자 초교생을 둔 학부모들이 불만을 터뜨렸다.

경기도교육청 게시판에도 등교 중지를 요구하는 글이 잇따랐다.

교육부는 이날 전국적으로 초교 3∼4학년생을 비롯해 고교 1학년생과 중학교 2학년생을 등교하도록 했지만 경기지역 초교 상당수는 3학년만 등교했다. 4학년은 학교가 정한 다른 날 등교한다.

교육부가 지난주 수도권 학교에 전체 학생의 3분의 1 이내로 등교시키도록 지침을 내렸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등교 일정은 각 학교가 마련하도록 해 상당수 초교는 일단 이달 말까지 학년별로 주 1회 등교하도록 했다.

등교 후에는 1∼4교시 수업이 진행된다. 각 교시 수업 시간은 30∼40분이며 쉬는 시간은 5분이다. 학교에서 점심을 먹고 하교하는데, 수업 후 바로 귀가해도 된다.

일주일 하루 등교해 2시간가량 교실에 머물다가 집에 가는 셈이다.

각 초교는 3차 등교를 앞두고 설문조사를 거쳐 나름대로 격주 또는 격일, 홀·짝수 등 출석 방안을 마련했지만 교육부 지침으로 등교 일정을 급히 변경한 뒤 지난 주말 학부모에게 안내했다.

이날 수원시 영통초등학교 정문 앞에서 등교하는 4학년 자녀 뒷모습을 바라보던 김모(35)씨는 “아이가 원해 학교에 보내긴 했지만, 아이 반 친구 중 오늘 나오지 않는 학생이 많다”며 “이럴거면 차라리 한 학기 내내 온라인학습하게 해달라”고 말했다.

의정부 시내 초교 4학년 학생을 둔 학부모 김모(44)씨는 “엄마들이 격주 등 당초 일정대로 등교시키든가, 아예 당분간 등교를 중지하는 것이 낫다고 한다”며 “잠깐 등교했다가 오히려 병을 옮아올까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파주에 사는 초등학생 학부모 노모(43)씨는 “교육부도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해 등교 인원을 줄였다”며 “재난 상황을 단계적으로 정상화하려는 노력은 필요하지만 감염병과 아이들에게는 특별한 적용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교육부의 등교 방침을 바꿀 권한이 없는 교육청도, 각 학교들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학부모들의 불만과 걱정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등교 중지는 교육감 권한이 아니다”라며 “교육부가 3분의 1 이내 등교 지침을 완화해야 다른 방안을 마련할 수 있다”고 아쉬워했다.

/이주철기자 jc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