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0℃
  • 맑음강릉 22.5℃
  • 맑음서울 21.8℃
  • 박무대전 21.3℃
  • 구름조금대구 24.1℃
  • 맑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1.8℃
  • 박무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0.3℃
  • 박무제주 21.4℃
  • 맑음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8℃
  • 흐림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53년만의 기록…제1야당 불참 속 국회의장 선출

주말 협상 타결 시도…7일 박의장 주재 회동 주목

21대 국회가 5일 개원했다. 준법 개원이었지만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의 표결 보이콧으로 출발이 매끄럽지 못했다.

국회는 개원 법정 시한인 이날 21대 첫 본회의를 열어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을 국회의장에 선출했다.

통합당은 본회의장에는 입장했지만 원 구성 협상 파행 등을 이유로 표결에는 불참했다.

제1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의장단이 선출된 것은 1967년 7월 이후 53년 만이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법의 의장단 선출 시한은 의무 조항이 아닌 훈시 조항이라며 "여야 간 합의가 없었기 때문에 본회의를 열 수가 없는 상황이고 오늘 회의가 적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20차례 개원 국회 중 1967년 7월 10일 단 한 차례만 단독 개원이 있었다"며 사실상 민주당의 단독 개원이라는 점을 부각했다.

반면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사진행발언에서 본회의 개최는 국회법과 헌법을 준수하는 것이라며 "교섭단체가 협조하지 않으면 본회의를 못 연다는 것은 반헌법적 주장"이라고 맞섰다.

또 "법 뒤에서 흥정하는 것이 정치인 양 포장된 과거의 잘못된 국회를 21대 국회에선 단호히 혁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국회의장 선출 표결에는 정의당, 열린민주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범여권 정당과 국민의당 소속 의원 193명이 참여했다.

통합당 의원 103명 전원과 무소속 홍준표 권성동 윤상현 김태호 의원은 표결에 불참했다.

국회의장에는 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에는 여성 최초로 김상희 의원이 선출됐다. 통합당 몫 부의장은 정진석 의원이 내정됐지만 통합당의 표결 불참으로 선출이 미뤄졌다.

21대 국회 첫 본회의는 의장 후보 다음 최다선 연장자인 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임시 의장을 맡아 새 의장 선출 표결을 진행하고, 박 의장에게 의사봉을 넘겼다.

국회 개원이 파행을 빚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개원식도 순연됐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박 의장 주재로 상견례를 겸한 회동을 갖고 원구성 문제를 논의했지만, 입장차만 확인했다.

여야는 상임위원장 법정 선출시한(6월 8일) 전까지 협상을 이어갈 계획이다. 7일 오후 예정된 박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의 추가 회동이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