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5.1℃
  • 박무서울 28.5℃
  • 흐림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5℃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3.0℃
  • 구름조금제주 34.2℃
  • 흐림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31.0℃
  • 흐림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3.9℃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의정부 오피스텔 살인사건…범행동기 오리무중

20대女 살해한 40대男 '횡설수설'…우발적 범죄 주장
경찰, 계획 범행 가능성도…범행 동기 밝히는데 주력

의정부시의 한 오피스텔에서 2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남성이 '횡설수설'하며 우발적 범죄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여성은 이 남성이 운영하는 회사의 직원으로 경찰은 계획 범죄일 가능성도 열어두고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지난 1일 오전 11시쯤 서울 도봉구의 한 도로에서 A(41)씨가 경찰에 전화에 걸어 "사람을 죽였다"고 신고했다.

 

A씨의 신병을 확보한 경찰은 그가 지목한 의정부시 신곡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B(25‧여)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해당 오피스텔은 A씨가 운영하는 인터넷 관련 업체 사무실로, B씨는 이 업체에서 근무하는 직원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 "자신이 살해했는지 알 수 없다"며 횡설수설했다. 불안증상을 보이던 A씨는 조사 도중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기도 했다.

 

A씨는 불안 증상과 불면증 등으로 약을 처방 받아 복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감정 조절을 못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경찰은 A씨가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고 있지 않은 만큼 계획적 범행 가능성도 열어놓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며 "부검 결과 사인이 밝혀지면 A씨의 범행 동기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A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의정부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