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조금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4.4℃
  • 맑음고창 24.0℃
  • 구름조금제주 23.7℃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조금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확산에 고민 깊어지는 '거리두기'…일단 지역별로 조정

광주·전남, 2단계로 격상…중앙정부 차원서도 적극 지원
"시도단위로 위험도에 따라 거리두기 하도록 전략 짜는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을 넘어 광주, 대전 등 지역사회 곳곳을 위협하면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2단계로 격상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60명대를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가팔라지는 데 더해 감염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이른바 '깜깜이 환자'까지 증가하는 등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은 만큼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게 단계 격상론자들의 주장이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발표일 기준)는 이달 3일 63명, 4일 63명, 5일 61명 등 사흘 연속 60명대를 기록했다.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6천532건으로, 4일(1만1천762건)과 3일(1만1천799건)에 비해 크게 줄었음에도 비슷한 규모의 확진자가 나온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특히 사흘 연속 60명대를 보인 것은 4월 초 이후 3개월 만으로, 이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그만큼 심각하다는 방증으로도 해석된다.

 

정부가 지난 5월 6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 해당하는 '생활속 거리두기'(생활 방역)로 전환한 뒤 두 달째 이를 유지하고 있지만, 방역 현장 곳곳에서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방문판매업체와 교회, 요양시설 등의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 중인 가운데 의정부 아파트 등 곳곳에서 새로운 산발적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또 광주에서는 지난달 27일 지역 사찰인 광륵사 관련 확진자가 처음 나온 이후 불과 8일 만에 80명으로 불어나면서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전의 경우 방판업체발(發) 집단감염이 잠시 주춤한 듯 보였지만 초등학교와 의료기관 등을 고리로 다시 번지는 양상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광주·전남에서는 중앙 정부와 별개로 거리두기의 단계를 자체적으로 올렸다.

 

광주시는 지난 2일부터 거리두기의 수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높여 실내 50명 이상, 실외 100명 이상이 참석하는 모임 및 집회를 금지하고 있다. 전남도 역시 이날부터 2단계 시행에 들어갔다.

 

그러나 중앙정부 차원에서는 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도 전체적인 단계 격상에는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대신 지자체별 거리두기 단계 상향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뒷받침하는 분위기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거리두기) 1단계 내의 위기 수준은 엄중한 상황"이라면서도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할 수준은 아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환자 발생 추이가 큰 차이를 보이는 만큼 일률적으로 거리두기의 단계를 높이기보다는 시·도별 위험도와 의료 자원, 대응 능력 등에 따라 단계를 조정하고 그에 걸맞은 조치를 취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판단에서다.

 

중앙정부 차원에서 광주·전남의 방역 대응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기존의 방침도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현재 광주, 전남에 이어 다른 시도에서도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때를 대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기준인 ▲ 일일 확진자 수(지역사회 환자 중심) ▲ 감염경로 불분명 사례 비율 ▲ 관리 중인 집단발생 현황 등의 지표를 전국과 각 지역에 일률적으로 적용하기 어려운 만큼 세분화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박 1차장은 "전국적으로 동일한 위험도를 상정하는 게 아니라 시·도 단위로 위험도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도록 전략을 짜고 있다"며 "지역별 위험도를 평가할 때는 확진자 수뿐 아니라 의료 자원, 대처 능력 등도 같이 고려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