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7.5℃
  • 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5.2℃
  • 구름많음울산 35.1℃
  • 맑음광주 32.6℃
  • 구름많음부산 30.4℃
  • 맑음고창 31.8℃
  • 구름조금제주 32.3℃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1.9℃
  • 맑음강진군 32.0℃
  • 구름많음경주시 35.3℃
  • 구름많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공기 감염 가능성에 대해 인정했다.

 

7일(현지시각) 베네데타 알레그란치 WHO 감염통제국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아직 명백한 건 아니지만, 코로나19의 공기 중 전파 가능성에 대한 증거가 나왔다"라며 "사람들이 밀집되고, 외부와 폐쇄되며, 환기가 잘 안 되는 환경에서 코로나19의 공기를 통한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다만 "증거를 더 수집하고, 분석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라며 해당 증거가 확정적이지는 않다고 부연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마리아 판 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 역시 같은 입장을 밝히며 "코로나19를 종식시키려면 광범위한 종합 처방이 필요하다"라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는 물론 마스크 착용도 이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WHO는 그간 코로나19가 주로 감염된 사람의 코나 입에서 나오는 물방울(비말) 등을 통해 전염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전 세계 32개국 과학자 239명은 최근 학술지에 실은 공개서한을 통해 '공기 중에 떠다니는 바이러스 입자가 사람에게 전염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증거를 제시하며 WHO에 코로나19 예방 수칙 변경을 촉구했다.

 

WHO가 이날 코로나19의 공기 전파 가능성을 인정한 이상, 기존 '1m 이상의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WHO는 조만간 코로나19 전염 경로를 정리한 요약본을 발간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노성우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