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24.6℃
  • 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2.3℃
  • 연무울산 30.5℃
  • 구름많음광주 30.1℃
  • 박무부산 27.8℃
  • 흐림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31.1℃
  • 흐림강화 26.9℃
  • 흐림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0.8℃
  • 구름많음강진군 30.5℃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지난해 인천 찾은 외국인 환자 역대 최다

2만4천여 명으로 전년 대비 40% 증가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사장 민민홍)는 차별화된 의료관광 융복합 상품 개발 및 공격적인 홍보 마케팅을 통해 2019년 한 해 동안 외국인환자 2만4천864명을 유치,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나온 한국보건산업진훙원의 ‘2019년 외국인환자유치 실적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환자 수는 2018년의 37만8천967명 대비 31.3% 증가한 49만7천464명이었고, 이 가운데 인천을 찾은 숫자는 2만4천86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의 1만7천760명 대비 40%나 늘어난 것이다.


국적별로 보면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러시아, 미국 순으로 동남아시아 지역 환자가 크게 증가했고 의료기관별로는 상급ㆍ병원급 환자가 25% 늘어난 가운데 특히 의원급이 185%의 급성장세를 보였다.


이는 해외 현지 의료관광 거점 운영과 지역 특화의료 기술을 활용한 고부가 상품 개발, 컨시어지●사후관리안심 서비스, 치료 후 힐링과 연계한 1-day 투어 운영, 지역 선도 유치기관 발굴 및 지원 등 다양한 노력의 결과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와 공사는 2020년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인 ‘지역특화의료기술 및 기반 강화사업’에 참여해 국비를 확보한 데 이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의료관광클러스터’ 사업에서도 국비 4억 원을 확보하며 지자체 1위를 달성하는 등 외국인환자유치 활성화 사업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를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회로 만들기 위해 유관기관과 공동 마케팅을 지속하는 한편 외국인환자 수용태세 개선 및 의료관광 산업을 육성, 지원함으로써 인천이 명실공히 글로벌 헬스케어 도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