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3.3℃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7.5℃
  • 광주 25.7℃
  • 흐림부산 25.9℃
  • 흐림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29.7℃
  • 구름많음강화 22.8℃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8℃
  • 구름많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창룡문] 기사작성 5분과 5시간

1989년 경기도청 기자실. K기자는 100자 원고지에 살살 내려쓴 후 팩스 보내고 데스크에 전화하면 끝이다. 그날 송고해야 할 기사를 자리에서, 소파에서 구상한 후 이제다 싶으면 자리에 앉아 세로면 100자 원고지에 초서처럼 내려쓴 후 다시 읽어보지도 않고 팩스에 밀어 넣는다. 잠시 후 본사 지방부에 전화를 해서 도착여부만 확인하면 끝. 생각 2시간 기사작성 3분, 송고 2분이면 기사는 마무리다.


다른사 L기자는 원고지 200자에 오전 시간을 집중한다. 아침 10시에 보도자료를 배포하면 앞으로 자신에게는 8시 반에 미리 달라는 주문을 하면서 기사작성에 들어가 제공된 보도자료 위에 검정색으로 수정 가필한 후 읽어본다. 


다시 100자 원고지에 옮겨적고 붉은색으로 가필한 후 청색으로 고치고 검정색으로 추가한다. 원고지 위에 교통지도, 도로망도가 그려진듯 복잡하고 글씨도 둥글둥글하다. 늘 바쁘신 L기자님은 점심시간 맞추기도 어렵다.


송고하러 가면 늘 팩스는 늘 만원이다. 약국 앞 마스크 구매 장사진이다. 소리소리 고래고래가 따로 없다. 전쟁이라도 터진 듯한 분위기다. 왜 바쁜 판에 팩스를 쓰느냐. 기존에 보내던 자료를 빼내고 자신의 원고를 보낸다. 왜 이리도 팩스기는 느린 것인가. 나오는 원고를 잡아 뽑고 본사에 전화한다.

 

아직 본사 팩스는 마지막장을 내놓지 않았을게다. 어린 공무원들은 기자의 열정을 본다.


고인이 된 L기자는 선배님으로 부르고 싶다. 아니 그냥 ‘선배’라고 불러야 극존칭이라 했으니 ‘선배’라 부르고자 한다. 고인이 된 그 선배가 그립다. 기관 간부들과 언론인들이 만찬을 하던 중 언쟁이 벌어지자 선배는 후배 기자들을 질책하며 ‘너희들을 야단치느니 내가 벽을 차버리겠다’고 액션을 하다 발가락이 골절됐다. 뼈가 아무는데 달 반 이상 걸렸다. 기사작성에 전심전력하여 점심을 거르는 경우를 많이 보았다. 기사작성에 5분이면 족한 K선배가 그립고, 2단 기사에 5시간이 필요한 L선배가 보고 싶다. 공직자로서 이분들의 열정만큼 일했나 돌아보니 허전하다. 그리고 선배님 얼굴의 검은 점이 기억난다. /이강석 전 남양주시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