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9.9℃
  • 흐림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조금대구 34.8℃
  • 구름많음울산 32.9℃
  • 구름많음광주 32.0℃
  • 구름조금부산 29.6℃
  • 구름많음고창 31.6℃
  • 맑음제주 34.7℃
  • 흐림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31.5℃
  • 구름조금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4.4℃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미투' 안희정부터 박원순까지…與 대권후보 '잔혹사'

 

10일 여권의 대권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대권구도에도 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민주당의 대권주자급 유력 정치인이 정치 운명의 존폐가 걸린 벼랑 끝으로 내몰린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노무현의 왼팔'로 불렸고, 2017년 대선 경선 이후 유력한 차기 후보로 떠올랐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2018년 3월 비서가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자 곧바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어진 이 일로 안 전 지사는 '권력형 성범죄자'로 낙인찍히며 정치적 사망선고를 받았다.

 

1심 재판에서 무죄가 선고되며 안 전 지사 측에서는 명예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흘러나오기도 했으나, 2심에서 유죄로 뒤집힌 데 이어 작년 9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6월을 받아 복역중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며,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김경수 경남지사는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그는 2심 재판부에서 보석으로 풀려나 불구속으로 재판을 받고는 있지만, 1심 판결 당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는 부침을 겪어야 했다.

 

최근 민주당 이낙연 의원에 이어 여권 대권 주자 지지도 2위에 오른 이재명 지사도 정치 생명이 걸린 대법원 판결을 코앞에 두고 있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인 2012년 보건소장,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직권남용 혐의,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강제입원을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로 각각 기소됐다.

 

직권남용 혐의는 1·2심 재판부 모두 무죄를 선고했지만 허위사실 공표에 대해서는 1심은 무죄를, 2심은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유죄가 확정되면 도지사직을 내려놓는 것은 물론 피선거권이 박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