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8℃
  • 흐림강릉 21.7℃
  • 흐림서울 25.2℃
  • 대전 23.2℃
  • 대구 24.0℃
  • 울산 24.6℃
  • 천둥번개광주 23.1℃
  • 부산 24.4℃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30.7℃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4.6℃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통합 일각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裝) 자체가 2차 가해" 비판

 

미래통합당 일각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는 것을 놓고 비판의 목소리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부산시장 출신인 서병수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서울시장으로 5일장을 치르겠다는 방침은 박 시장의 서울시정답지 않은 처사"라며 "교회 구역예배나 밥 한 끼 먹는 모임조차 기어코 막겠다면서 정작 시청 앞에 분향소까지 마련해 대규모 장례를 치르겠다는 발상은 고인을 욕보이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또 "서울시장을 치를 예비비가 남아있었다면, 코로나19 대재앙을 극복하는 데 쓰는 게 진정으로 박원순 시장을 기리는 일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박수영 의원도 페이스북에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 치를 일은 아니다. 어쨌든 고위공직자로서 하지 말아야 될 짓을 한 것 아닌가"라며 "망인에 대한 예의와는 별개로 권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 고소인에 대한 2차 피해는 없어야 한다. 일부 누리꾼들이 피해자의 신상을 털어 올리는 데 분노한다"며 중단을 요구했다.

 

앞서 하태경 의원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서 "서울특별시 주관 장례는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로, 그동안 고인을 비롯한 정부 여당이 줄곧 주장했던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며 "슬픔과 진실은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당초 이날 오후 박 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을 계획을 세웠으나 이를 보류하고 여론을 살피고 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