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7.8℃
  • 맑음서울 16.6℃
  • 맑음대전 15.1℃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6.9℃
  • 박무광주 15.0℃
  • 맑음부산 18.7℃
  • 흐림고창 13.1℃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2.2℃
  • 구름많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분당 차병원, 대장암 치료제 개발 위해 바이로큐어와 손잡아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이 바이로큐어㈜와 경구용 항암 바이러스인 리오바이러스(RC402)를 이용한 대장암 치료제 개발을 위해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리오바이러스(Respiratory Enteric Orphan Virus)는 대장을 포함해 소화기관에 상존하는 바이러스로 면역항암제와 함께 투여 가능한 항암 바이러스다.

 

특히 리오바이러스는 소화기 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항암 바이러스로 지목되고 있어 각종 암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협약에 따라 분당 차병원과 바이로큐어는 대장암 치료의 경구용 항암제 개발을 위해 ▲중개 및 임상 공동연구 추진 ▲대장암 항암 바이러스 약물의 효과 검증 ▲면역항암 내성극복 치료 개발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연구는 면역항암치료와 항암바이러스치료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분당 차병원 혈액종양내과 김찬·전홍재 교수팀이 수행할 예정이다.

 

김찬·전홍재 교수팀은 면역항암 치료 분야의 권위자로 스팅 (STING) 및 항암바이러스와 같은 면역항암제 신약을 개발해 기존 치료에 내성을 보이는 암에서도 효과적인 새로운 병용 면역치료법을 개발한 바 있다.

 

분당 차병원 김재화 병원장은 “면역항암치료 연구 및 임상경험이 풍부한 분당 차병원 암센터와 세계 최초로 경구 복용이 가능한 항암 바이러스 특허를 보유한 바이로큐어의 이번 협약으로 난치성 암의 혁신적 치료기술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바이로큐어 유행준 대표이사는 “국내를 넘어 세계 면역항암치료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분당 차병원 김찬, 전홍재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하게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 기관의 앞선 의료기술을 접목하여 난치암 치료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이루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16년 국가지정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된 분당 차병원은 난치성 질환(신경계, 안질환, 근골격질환)을 비롯해 암, 난임, 노화 극복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며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 경기신문/성남 = 진정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