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1.3℃
  • 서울 24.2℃
  • 대전 24.3℃
  • 대구 24.2℃
  • 흐림울산 23.3℃
  • 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6.3℃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30.7℃
  • 구름많음강화 25.4℃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1.5℃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통합당,경찰청장 청문회서 '박원순 미투 의혹'다룬다

 

미래통합당은 오는 20일 예정된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집고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은 박원순 시장의 극단적 선택으로 고인에 대한 고소가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났지만, 서울의 행정 책임자인데다  유력 정치인 사망과 관련된 의혹인 만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통합당은 공소권이 없더라도 경찰청장의 입장을 들어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또 김 후보자가 부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중 발생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여직원 성추행 사건도 질의 대상에 포함했다. 

 

김 후보자가 지역 경찰 책임자로서 제대로 역할을 했는지 묻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20일 김 청장에 대한 청문회는 사실상 민주당 출신 단체장들의 ‘미투’ 사건을 파헤치는 논란의 장으로 변질할 가능성이 커졌다. 

 

통합당 일각에서는 박 시장의 전직 비서가 고소한 사건을 경찰이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해서는 안 되고 계속 수사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행안위 소속 권영세 의원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화성 연쇄살인과 관련해 이춘재 사건이 ‘공소권 없음’에도 불구, 경찰의 과오정정 등 수사 실익이 있다는 이유로 수사가 이뤄졌다고 강조하면서 “박 시장 사건은 진실 규명을 위한 수사 필요성이 더욱 크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대로 수사하지 않고 미결 상태로 두면 피해자와 박 전 시장(또는 그 유가족) 중 진정으로 억울한 어느 한 편은 엄청난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며 "‘후대’를 위해 정확한 평가가 필요하므로 정확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 이 사건이 미결로 남겨질 경우 우리 사회 내 심각한 진영대립의 불씨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 출신인 김용판 의원은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가 종결된다면 의구심을 가지는 국민이 많을 것"이라며 "경찰은 오해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할 수 있는 일은 다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고소장 접수 직후 경찰 수뇌부가 이 사실을 서울시나 청와대에 보고했는지도 청문회 과정에서 따져봐야 한다"며 "만약 고소장에 적힌 피해자 진술까지 다 공유가 됐다면 공무상 비밀 누설 등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