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31.4℃
  • 구름많음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3.2℃
  • 구름많음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29.8℃
  • 구름조금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1.9℃
  • 구름많음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 '조주빈 공범' 변호 논란에 공수처장 추천위원 사임

더불어민주당 몫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 추천위원으로 선정된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이 13이 ‘n번방’ 조주빈의 공범인 강모씨의 변호를 맡은 것으로 알려지자 위원직을 사임했다.


장 변호사를 선정한 백혜련 추천위원장(더민주·수원을)은 “상징성과 무게를 고려할 때 더욱더 세밀하게 살폈어야 했으나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문자 메시지를 통해 밝혔다.


이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정을 조속히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13일 장 전 회장은 추천위원에 선정됐으나, 지난 1월 조씨에게 자신의 고등학교 담임교사 A씨의 딸에 대한 살인을 청부와 개인정보를 알려주고 금액을 지급한 혐의로 구속된 강모씨의 변호를 맡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벌어졌다.


이에 장 전 회장은 “피의자 부모와 예전부터의 인연으로 부득이하게 사건을 수임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사임계를 제출한 상황이나, 이 부분이 공수처 출범에 영향을 미친다면 개인적으로, 역사적으로 용납하기 힘들다고 생각한다”며 위원직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는 무엇이 그리 급하길래 위헌심판 중인 공수처법을 서두르며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임명을 강행하느냐”며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n번방 공범 변호인을 추천위원으로 임명하다니, 도대체 어떤 공수처장 후보를 원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시·도지사의 잇따른 성폭력 범죄 같은 공직자 비리감찰이 시급하다면 4년째 공석중인 특별감찰관부터 임명하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