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흐림동두천 27.0℃
  • 흐림강릉 22.2℃
  • 서울 25.1℃
  • 대전 24.8℃
  • 대구 24.7℃
  • 울산 24.2℃
  • 흐림광주 26.5℃
  • 천둥번개부산 24.9℃
  • 흐림고창 26.7℃
  • 흐림제주 31.4℃
  • 구름많음강화 25.8℃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 김규종 “좋은 에너지 전하고 싶다”

독립영화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로 첫 스크린 도전
극 중 백마탄 역…배역 이름 정하니 연기 방향성 뚜렷
“도전 할 수 있는 힘 얻어…좋은 에너지 전하고파”

 

가수 겸 배우 김규종이 첫 출연 영화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감독 최은종)를 통해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신철, BIFAN)에 참석한 소감을 밝혔다.

 

최근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부천 CGV소풍에서 만난 김규종은 “어릴 때나 데뷔 초에는 ‘스크린에 내가 나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다. 그런 날이 오는 게 쉽진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영화를 보니 정말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라면 작은 역할이어도 각자 집에서 보는데 영화관에서 함께 한 배우들, 팬들과 다 같이 보니까 너무 떨렸다”며 “나도 모르게 ‘혹시 어떤 감정일까’ 궁금하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김규종이 출연한 영화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는 제24회 BIFAN에 ‘코리안 판타스틱 : 장편’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이 영화는 2020년 지구, 노란색 액체 외계인의 침공으로 대다수 인류가 사라진 가운데 간신히 살아남은 소수의 외계인 연구동호회 사람들이 지하 벙커에 모인 뒤 일어나는 사건들을 다룬다.

 

극 중 김규종은 가수 지망생 백마탄 역으로 출연하는데 직접 배역 이름을 정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규종은 “한 여자를 지키는 역할이기도 하고, 같이 영화에 출연한 태항호 선배님이 아이디어를 주셔서 백마탄으로 정했다”라며 “이름을 정하고 나니 캐릭터의 방향성도 조금 더 뚜렷하게 잡혀나갔다”고 소개했다.

 

덧붙여 백마탄이라는 이름따라 함께 호흡을 맞춘 윤미미(윤재)를 지켜야한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며 미소를 지었다.

 

 

또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 촬영 현장 분위기와 출연 배우 조병규, 배누리, 이현웅, 태항호, 윤진형, 전재형, 윤재 등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규종은 “3일 동안 영화 촬영하면서 정말 즐거웠고, 대사 체크도 하고 재미있게 임했다”면서 “세트장도 지하벙커 한 곳이다 보니까 바로 앞이 모니터하는 곳이었다. 모니터링을 하다가 자기 차례가 되면 촬영하러 가고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았다”고 말했다.

 

지난해 MBC 드라마 ‘이몽’에 조연 성준수 역으로 출연했던 그는 당시에는 맡은 것을 완벽하게 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교과서적인 재미가 있었다면 이번 영화 촬영을 통해서는 다른 문제지를 푸는 것 같은 재미와 자유로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기하는 게 즐거워졌다는 김규종은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는 자신에게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는 힘을 준 작품이라며, 앞으로 좋은 에너지를 선물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2005년 인기 아이돌그룹 SS501로 데뷔한 그는 어느덧 15주년을 맞이했다.

 

지난 시간을 회상하던 김규종은 “시간이 정말 빠르게 흘러갔다. 올해부터는 무대나 방송매체를 통해서 팬들에게 좀 더 다가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했다.

 

앞으로 연기를 통해 자신의 다양한 면을 찾고 싶다는 배우 김규종은 ‘편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꿈을 전했다.

 

그는 “요즘 행복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서 환하게 웃었다.

 

마지막으로 김규종은 “팬들은 오랜 시간 내게 원동력이다. 정말 고맙고 앞으로도 즐겁게 만나서 이야기 하고 또 힘든 이야기도 함께 하며 같이 나이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표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