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5.1℃
  • 박무서울 28.5℃
  • 흐림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5℃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3.0℃
  • 구름조금제주 34.2℃
  • 흐림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31.0℃
  • 흐림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3.9℃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열린광장]치안수요자 중심의 탄력순찰제

 

과거에는 곳곳에 순찰함이 설치되어 있어 경찰관들이 순찰함이 설치된 장소를 따라 코스를 돌며 순찰을 하던 시절이 있었다.
정보통신 기술이 급속도로 발달하는 동시에 사회를 겪어나가는 우리의 삶의 방식이 달라지며 과거 순찰함 중심의 순찰방법은 자연스럽게 역사 속으로 사라졌고 CCTV의 확대와 맞물려 증가한 치안수요로 이어져 왔다.
2017년 10월 탄력순찰제가 도입되기 이전 각 지역의 지구대·파출소에서는 자체 순찰노선을 편성하여 차량과 도보를 이용하여 순찰을 하다가 탄력순찰 제도가 신설되고 시행 3년이 넘어가며 안정화 단계에 이르게 되었다.
탄력순찰이란 치안고객인 주민들이 순찰을 희망하는 시간대, 순찰 희망 장소를 요청하면 경찰에서 요청사항에 대하여 지역 특성, 위험도 등을 평가하고 이를 순찰노선에 반영하여 운영하는 시스템이다. 이렇게 주민들이 요청하는 순찰 장소와 시간은 치안 빅데이터에 활용, 통계지표 산출 및 범죄 예방활동에 귀중한 자료로도 활용된다.
탄력순찰을 신청하려면 가까운 지역 경찰관서(지구대·파출소)에 방문해 탄력순찰 신청서를 작성하거나, ‘온라인 순찰신문고’(http://patrol.police.go.kr) 또는 ‘모바일 스마트 국민제보’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순찰 희망장소와 시간대를 지도 화면에 직접 선택하여 신청하는 방법으로 나뉜다.
경찰은 과거 치안 공급자 중심의 서비스에서 수요자 편의성을 확대하며 국민의 곁에 더 가까이 가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 우리 동네에 대한 조그마한 관심과 직접 참여하는 적극성을 통해 민·경이 함께 하는 ‘공동체 치안’을 이룰 수 있도록 많은 참여와 성원을 부탁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