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 맑음동두천 12.2℃
  • 구름조금강릉 13.0℃
  • 맑음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1.6℃
  • 흐림울산 10.6℃
  • 맑음광주 12.9℃
  • 구름조금부산 12.9℃
  • 구름조금고창 13.6℃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11.1℃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12.6℃
  • 맑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1.0℃
  • 구름조금거제 12.0℃
기상청 제공

황정민 vs 이정재 하드보일드 액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암살자 VS 추격자,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신선’
황정민·이정재, ‘신세계’ 이후 7년만의 호흡 기대↑
한국·태국·일본 넘나드는 글로벌 로케이션 볼거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장르: 범죄, 액션

감독: 홍원찬

출연: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 최희서, 박명훈

 

처절한 암살자 VS 무자비한 추격자,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

 

홍원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영화로 5일 관객을 찾는다.

 

특히 이 영화는 자연주의적이고 폭력적인 주제를 냉철하고 무감한 태도로 묘사하는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이다.

 

영화 속 태국에서 충격적인 납치사건이 발생하는데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을 끝낸 암살자 인남은 그것이 자신과 관계됐음을 알게 된다.

 

인남은 곧바로 태국으로 향하고, 조력자 유이(박정민)를 만나 사건을 쫓기 시작한다. 그 시각 자신의 형제가 인남에게 암살당한 사실을 알게 된 레이는 무자비한 복수를 계획하고 인남을 추격한다.

 

공개된 1차 예고편 속 “레이, 그 백정놈이 지 형 죽인놈 찾겠다고 피를 뿌리고 다닌다던데”라는 멘트와 함께 레이가 등장한다.

 

이어 레이는 “내 손에 죽기 전에 인간들이 가장 많이 하는 말이 뭔지 아나? 이럴 필요까진 없지 않느냐는 말이야”라고 말한 뒤 마주한 인남과 주먹을 휘두르며 격한 몸싸움을 벌인다.

 

인남 역의 황정민과 레이 역의 이정재는 영화 전체를 압도하는 캐릭터와 신선한 액션으로 올 여름 극장가를 사로잡을 승부수를 띄웠다.

 

 

태국에서 추격을 벌이는 인남의 조력자로 등장하는 유이 역의 박정민도 연기변신을 예고했다.

 

유이는 밝은 외연 사이로 언뜻 비치는 냉소적인 모습을 지녔으며, 박정민은 캐릭터 내면의 외로움과 고독함, 절망과 유머러스함, 따뜻함을 표현해냈다.

 

그는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모습이 아닌 또 다른 모습을 관객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황정민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 대해 “이 영화는 이상하게 뭔가 색다르다. 새로운 액션영화의 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고, 이정재는 “재미난, 스타일리시한 액션영화”라고 말했다.

 

김철용 프로듀서는 “황정민 배우는 열정깡패, 이정재 배우는 잘생긴 디테일”이라고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두 배우는 지난 2013년 개봉한 박훈정 감독의 영화 ‘신세계’ 출연 이후 7년 만에 호흡을 맞추는 것으로, 이정재는 앞서 “이번에도 더할 나위 없이 호흡이 잘 맞았다. 각자의 캐릭터뿐 아니라 상대방의 호흡까지도 더 빛나게 해줄 수 있는 조합이었다”라고 해 기대를 모았다.

 

또한 홍원찬 감독과 제작진이 중요시 한 부분 중 하나는 로케이션으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한국과 태국, 일본 3국을 넘나드는 글로벌 로케이션을 진행했다.

 

홍원찬 감독은 “각 인물의 특징을 살리기 위해 이국적인 공간이 필요했다”고 강조했으며, 전체 분량의 80%가 넘는 배경으로 태국 방콕이 등장한다.

 

대규모 총격씬과 카체이싱이 펼쳐지는 실제 무대인 랑야오 마을도 공간의 깊이감을 더했다.

 

한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4일 오전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실시간 예매율에서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