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4℃
  • 맑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9.0℃
  • 맑음대전 16.3℃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3.7℃
  • 구름조금제주 17.2℃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1.6℃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인간 감정 측정분석 플랫폼 개발 착수

가천대 길병원 연구팀, 국가 지원 과제에 선정

 

 객관적 측정이 어려운 인간의 감정과 심리적 요인을 뇌영상 신호로 분석하는 분석 플랫폼이 개발된다.


가천대 길병원은 정신건강의학과 김종훈 교수 연구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2020년도 기초연구실 지원사업(BRL)’ 신규과제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연구 과제는 ‘객관적 심리측정을 위한 정적·동적 뇌반응 측정 통합 플랫폼 개발’로 김종훈 교수와 가천대 의용생체공학과 손영돈 교수 및 김정희 연구교수 등이 함께 수행한다.


이번 연구는 세로토닌 기반 분자 뇌영상과 딥러닝 기술을 접목해 분석하는 플랫폼이다. 세로토닌은 사람의 심리 및 감정적 요소를 반영하는 핵심 대뇌 신경전달물질 중 하나로, 연구팀은 개인별 세로토닌 네트워크 뇌지도를 다중 영상기법으로 추출하는 정적 모듈과 감정의 실시간 반응을 딥러닝 기술이 결합된 디코딩 기술로 분류하는 동적 모듈을 연동시켜 분석하게 된다.


이를 통해 객관적으로 측정하기 어려운 인간의 감정 및 심리적 요인을 뇌영상 신호로부터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최초의 분석 플랫폼 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앞으로 3년 동안 14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집단연구에 들어간다.

[ 경기신문 / 인천 = 이재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