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맑음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1.8℃
  • 구름조금대구 21.0℃
  • 맑음울산 19.6℃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20.2℃
  • 맑음제주 22.5℃
  • 구름조금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21.0℃
  • 맑음강진군 22.1℃
  • 구름조금경주시 19.1℃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與 "행정수도, 여야 합의없이 불가능…두달내 특위 구성하자"

 

더불어민주당은 4일 "행정수도 완성은 여야 합의 없이 불가능한 일"이라며 야당에 국회 차원의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설치를 두달 안에 마무리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우원식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완성추진단 간담회에서 “세종에 청와대를 이전하거나 대통령 제2집무실을 검토하는 것처럼 보도되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국회 특위도 구성되지 않았는데 미리 검토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에 행정수도 이전을 논의하는 국회 특위 구성을 다시 요청한다”며 “정기국회 일정, 예산안 심사를 고려해 2달 내 특위 구성을 마무리 하자”고 말했다. 

 

추진단 글로벌경제분과장을 맡은 김민석 의원은 "서울 독점 시대가 계속되는 한 서울은 새로운 꿈을 꾸기 어렵다. 더 이상 서울 집중을 서울이 견딜수도 지방이 허용키도 어렵다"며 "행정수도 완성과 균형발전의 큰 그림을 그리면 서울과 서울 시민에게는 새로운 꿈의 공간이 열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이 정치·행정 중심기능을 내려놓으면 '디지털 수도', '금융 허브' 등 품격있는 도시로의 도약, 인구집중 부작용 완화와 삶의 질 개선, 다극화된 대한민국의 백년대계가 동시에 열린다"고 강조했다. 

 

부단장을 맡고 있는 박범계 의원도 "지방 소멸이 눈앞에 보이는 오로지 서울 일극 중심의 발전 전략은 서울을 위해서도 불행한 길"이라며 "서울만의 힘으로 절대 대한민국은 세계 5위 내 강대국이 될 수 없다. 충청권, 강원권, 호남권, 영남권이 함께 서울과 대한민국의 혁신 성장 메카로 함께 성장해야 하기 때문에 서울이 지방의 젖줄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비공개로 열린 간담회에서는 서왕진 서울연구원장의 발제 후 참석자들 간 토론이 이어졌다.

 

간담회가 끝난 뒤 추진단 간사인 이해식 의원은 기자들에게 발제 내용에 대해 "조선왕조의 수도였고 지금까지 수도였던 역사적, 문화적 측면을 고려해 글로벌 문화경제수도 서울(을 만들자는) 비전"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문화경제수도 서울'의 원칙으로 "서울에 있는 것을 지역에 준다는 개념이 아닌 글로벌화된 환경 속에서 국가적 경쟁력을 키워 중앙과 지역이 상생 발전하자는 것이 대원칙"이라며 "강남·북 균형 발전을 이뤄야 한다는 것도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행정수도 추진에 대해 서울지역 의원들이 대체로 동의했다며 '서울의 비전이라는 것이 시민들에게 다가가는 수용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일부 있었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