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9℃
  • 맑음강릉 20.2℃
  • 맑음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1.7℃
  • 구름조금울산 20.6℃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23.6℃
  • 흐림제주 22.4℃
  • 맑음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2.9℃
  • 맑음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1.3℃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굴곡진 현대사] '폭동'으로 덧씌운 개발독재 민낯…성남시의 재조명

[경기도의 굴곡진 현대사] 2. 광주대단지사건
- 청계천 무허가 판자촌 등 10만여명 강제 이주
- 주거환경 열악 생존권 위협...5만여명 이주단지 점거
- 해방후 첫 대규모 도시빈민투쟁...현재 '성남시' 모태

 

2021년 도시 탄생 50주년을 맞는 성남시의 태동을 알렸던 ‘광주대단지사건’은 경기도민에게 오랫동안 망각을 강요한 기억으로, 개발독재의 명암을 보여주고 있는 사건이다.

 

특히 광주대단지사건을 기억하는 경기도민이 많지 않은 것은 물론 광주대단지사건에 대한 조작된 여론 등으로 성남시민들과 경기도민들의 시각 역시 ‘빈곤시절’, ‘폭동’, ‘난동’이라는 부정적 기억으로  여전히 강하게 자리매김하고 있는 상태다.

 

‘광주대단지’는 지난 1968년 박정희 정부의 서울시 빈민가 정비 및 청계천 무허가 판자촌 철거계획에 따라 당시의 경기도 광주군(현 성남시 수정·중원구) 일대에 대규모 이주단지를 조성한 뒤 사건 당시까지 2만1372가구 10만1325명의 철거민들을 강제 이주시키며 시작됐다. 

 

하지만 정부가 이주자들에게 생업대책과 기반시설도 없는 상태에서 각종 조세까지 부과하자 참다못한 이주민 5만여명이 국민의 희생만 강요하고, 생존권마저 위협하는 정부의 일방적이고, 무계획적인 도시정책과 행정에 반발했다.

 

결국 1971년 8월 10일 최고 책임자인 서울시장이 주민과의 대화 약속마저 일방적으로 어기자 이에 격분한 주민들이 ‘배가 고파 못살겠다’, ‘일자리를 달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지역 내 토지 불하 가격 인하, 취득세 감면, 세금 부과 연기, 긴급구호대책 마련, 취역장 알선 등을 요구하며 공권력을 해체시킨채 도시를 점거했다.

 

이에 놀란 박정희 정권은 같은 날 오후 서울시장이 이주단지의 성남시 승격과 함께 주민의 요구를 무조건 수용할 것을 약속했고, 이후 성남시의 전신인 성남출장소를 만들어 관할권을 경기도로 넘겼다.

 

 

일제 해방 후 최초의 대규모 도시빈민투쟁으로 '성남'이라는 도시의 태동을 알린 ‘광주대단지사건’은 1960년대 이후 산업화와 도시화 그리고 그에 따른 농업의 해체와 실업 문제 등 도시 빈민 문제의 본질을 드러낸 일대 사건으로, 이제서야 새롭게 인식되기 시작한 경기도가 간직한 또 하나의 굴곡진 현대사의 민낯을 여과없이 보여준다.

 

성남시는 광주대단지사건 50년을 앞두고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한 조례를 지난해 7월 제정한데 이어 내년까지 ▲토크쇼(비대면) 형식의 학술토론회 ▲기획전시 ▲문화예술작품 공모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역의 뿌리를 찾기 위해 성남 도시문화역사 기록을 위해 올해 8월 산성동 재개발지역 생활문화 조사와 광주대단지 시기에 지어진 건축물 조사에도 착수한다.


성남시 관계자는 “2021년 광주대단지사건 50주년을 맞아 성남시 태동의 자극제로 전통성과 역사성이 뒷받침되는 광주대단지사건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 재조명에 노력하고 있다”며 “민관 기념사업회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문화·학술사업, 자료 발굴 등을 추진하는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