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6.5℃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9.8℃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7.6℃
  • 맑음경주시 14.7℃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대한항공, 2분기 실적 세계 항공사 중 유일 흑자

조원태 회장 코로나19 위기 역발산 전략과 임직원들 헌신 결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주요 항공사들이 최악의 실적을 보인 가운데, 대한항공이 2분기 단연 돋보이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해 주목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임직원들이 혼연일체가 돼 혼신의 힘을 모은 가운데, 급락한 여객실적을 대신해 화물 부문에 전사적 역량을 쏟으며 수익성 확보를 통한 위기 대응에 발벗고 나섰다.


코로나19로 세계 항공화물 시장의 상반기 수요가 15%, 공급은 23% 감소했으나 대한항공은 상반기 화물 운송실적이 10% 이상, 2분기 기준으로는 약 17% 증가했다. 2분기 화물부문 매출도 1조2259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의 6300억원 대비 95%나 늘어났다. 그 결과 2분기 실적이 나온 전 세계 주요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낸 항공사가 됐다.


이 같은 결과는 운항,객실 승무원들이 장거리 노선, 단거리 노선, 오지를 가리지 않고 안전운항과 정시수송을 위해 매진하고, 초유의 사태 속에서도 상당수의 직원들이 휴업에 적극 동참함으로써 회사의 비용절감 노력에 힘을 보탰다.


여객기 위주로 항공사업을 영위하던 아메리칸항공, 유나이티드항공, 영국항공 등은 항공화물 공급의 약 65%를 차지하는 벨리(Belly) 수송이 어려워지자 지난 5~6월 화물 운송실적은 전년 대비 30~45%까지 떨어졌다.


대한항공과 유사한 노선망과 화물기단을 운영 중인 캐세이퍼시픽의 경우 올해 상반기 화물운송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다. 에미레이트항공은 전년 동기 대비 28%, 루프트한자는 35%까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올해 하반기에도 어려운 영업환경을 예상하고 있는 가운데 고효율 대형 화물기단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방역물품 및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 및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원태 회장의 소통과 유연하고 합리적인 리더십을 근간으로 협업과 모빌리티 업무가 가능한 업무환경을 통한 적시 대응 체계를 수립하고 있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현장 직원들을 비롯해 회사 전체 구성원들이 원팀으로 반드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