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9℃
  • 맑음강릉 20.2℃
  • 맑음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1.7℃
  • 구름조금울산 20.6℃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23.6℃
  • 흐림제주 22.4℃
  • 맑음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2.9℃
  • 맑음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1.3℃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유기농 식품점 이용 10명 중 1명 식품 부패·변질 등 소비자 피해

 

유기농 식품점을 이용한 소비자 10명 중 1명은 식품의 부패·변질 등 피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자연드림, 초록마을, 한살림 등 매출액 상위 3개 유기농 식품점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1천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만족도와 이용실태결과를 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유기농 식품점 이용 과정에서 피해를 겪은 소비자는 전체의 8.0%인 96명으로 집계됐다.

 

피해 유형(복수 응답)으로는 식품 부패·변질이 46.9%를 차지하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오프라인 매장의 상품 배송 시 파손(32.3%), 함량·용량 부족(24%), 용기 파손 등에 의한 상해(22.9%)가 그 뒤를 이었다.

 

업체별로는 초록마을과 한살림은 식품 부패·변질이 각각 52%, 56.8%를 차지했다. 자연드림의 경우 매장 상품 배송 지연(35.3%)이 주된 피해 유형으로 나타났다,

 

주로 이용하는 유기농 식품점에서 식품을 구매하는 이유로 ‘상품의 안전성을 믿을 수 있어서’가 59.3%를 차지했다. ‘상품의 품질이 좋아서’와 ‘상품의 맛이 좋아서’가 각각 28.9%, 3.8%로 조사됐다.

 

유기농 식품점에서 구매하는 상품(복수 응답)으로는 채소가 70.3%로 가장 많았다, 육류·계란·햄 등 축산물(56.1%)과 과일(51.8%)이 뒤를 이었다.

 

서비스 품질, 상품 특성, 호감도의 중요도를 반영한 소비자 종합만족도는 평균 3.81점이었다.

 

업체별로는 3.85점을 기록한 자연드림이 1위를 차지했으며, 한살림과 초록마을이 각각 3.81점, 3.78점을 기록했다.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