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7.4℃
  • 구름조금강릉 17.7℃
  • 맑음서울 19.5℃
  • 맑음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20.1℃
  • 흐림울산 18.9℃
  • 맑음광주 19.8℃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강화 18.9℃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7.3℃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18.9℃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르포] "올 농사 다 끝났어"…폭우·침수에 신음하는 군남면 농민들

군남댐 방류로 임진강 수위 급상승 군남면 일대 비닐하우스 침수
군남면 진상리 주민 "침수로 장비 등 모든 시설 다 못쓸 것 같아"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 진상리 일대.

 

간간이 쏟아지는 빗줄기 속에 저지대 비닐하우스는 성인 남성 무릎 높이까지 물에 잠겨 있었다. 물이 빠진 노지의 작물들은 모두 쓰러진 채 시뻘건 흙(속칭 앙금)을 뒤집어 쓰고 있었다.

 

최근 집중 호우와 북한의 황강댐 방류로 임진강 수위를 조절하는 군담 홍수조절댐(군남댐)이 13개 수문을 전면 개방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임진강 수위가 급격히 상승, 미처 빠져 나가지 못한 강물이 둑을 넘어 역류하면서 인근 저지대를 침수시킨 것이다.

 

군남댐 수위는 전날인 5일 오후 8시쯤 홍수계획고 40m를 넘어 역대 최고수위를 기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진상리에서 애호박과 오이, 부추를 재배하는 정태주(62) 씨도 비닐하우스 14개동이 모두 침수되는 피해를 당했다.

 

군남면 주민들에 따르면 5일 오후 2시쯤부터 하우스에 물이 차기 시작했다. 정 씨는 "오후 6시쯤엔 (하우스의) 3분의 2가 물에 잠겼었다"고 말했다.

 

이후 6일 새벽 진상리 일대 저지대가 완전히 침수됐다.

 

정 씨는 "오전 6시쯤 비닐하우스에 와보니까 꼭대기까지 물에 다 잠겨있었다. 올 후반기 농사는 다 끝났다고 봐야 한다"며 “물이 완전히 빠져봐야 알겠지만 (물에) 완전히 잠겼었기 때문에 비닐하우스 내부에 있는 장비 등 모든 시설을 다 못쓸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북한 황강댐에서 수문을 열기 때문에 여기(군남면)가 항상 피해를 입는다"면서 "예전에도 2번이나 군남댐에서 물을 한꺼번에 내려 보내 하우스에 물이 찼었다“고 했다.

 

북한은 황강댐 방류 사실을 우리 정부에 미리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진상리에서 콩, 들깨 등 밭농사를 짓는 원춘식(71)씨도 이번 물난리로 적지 않은 피해를 봤다.

 

원씨는 "군남면 선곡리, 삼거리도 동네마다 다 (임진강이) 역류해 물이 찬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날 임진강 유량을 측정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관계자는 "오후 3시에는 (수위가) 10.2m였는데, 지금(오후 7시)은 9.3m 정도 된다"며 “수위가 점점 내려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진교에서 측정한 임진강 최고수위는 흔적수위로 볼 때 대략 12.8m까지 올라갔다고 한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도 6일 오후 군남댐을 방문해 현장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김광철 연천군수 등과 함께 군남댐에 도착, 현장 관계자로부터 홍수조절 운영상황과 대응방안 등을 보고받았다.

 

[ 경기신문 = 노성우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