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6.6℃
  • 구름많음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조금보은 12.0℃
  • 흐림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강한 비구름으로 중부 최고 500㎜ 예상…태풍 장미 북상

 

강한 비 구름대가 수도권으로 유입되고 있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경기도, 충청남도, 전라서해안에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서울·경기도, 충청도, 전라서해안, 강원영서에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서울 경기 인천을 비롯해 중부지방 일대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전날 비 피해를 입은 남부지방은 이날 새벽부터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나, 중부지방에 100~300㎜, 많은 곳은 500㎜ 이상의 비가 올 수도 있다고 예측됐다.

 

장마전선이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중부지방으로 호우특보가 확대됐고 중부지방은 10일 새벽까지 강한 집중호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한편 북상중인 5호 태풍 '장미'가 10일쯤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도 예상된다.

 

기상청은 9일 새벽 3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쪽 600km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약한 소형 태풍인 '장미'는 10일 오전 제주도 동쪽해상을 지나 낮에는 영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태풍의 직접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10일부터 경상도와 제주도, 전남 남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며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