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13.6℃
  • 구름많음강릉 13.7℃
  • 구름많음서울 16.0℃
  • 흐림대전 14.7℃
  • 흐림대구 14.6℃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6.0℃
  • 구름많음부산 17.7℃
  • 흐림고창 14.7℃
  • 구름조금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15.5℃
  • 흐림보은 10.7℃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7.0℃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인천신항 화물처리 서비스 수준 한 단계 업그레이드

힌진터미널, 무인자동화 야드크레인 6기 추가 도입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의 서비스가 한층 업그레이드된다.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는 중국 장쑤성 난퉁시 ZPMC 제작기지에서 제작, 상해항에서 선적된 무인자동화 야드크레인 ARMGC 6기가 9일 전용 운반선에 실려 인천신항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에 입항했다고 밝혔다.

 

ARMGC는 부두 안쪽에 설치돼 컨테이너 작업을 하는 야드크레인이다. 이번에 한진터미널에 도입된 6기는 380톤의 몸집에 원격·반자동으로 작동되며 길이 48m, 폭 25m, 높이 31m의 구조물로 28.4m 폭의 레일 위에서 5단·9열의 컨테이너를 조작한다.

 

ARMGC 하역작업은 배와 부두 높이가 같아지는 밀물·썰물 시간대에 맞춰 진행되며, 터미널 운영상황 등을 고려해 10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하루 1기씩 약 1주일의 하역과 장비조립, 시운전, 안정화 등을 거치면 본격적인 운영 준비를 마치게 된다.

 

항만공사는 이번 장비 도입 지원을 위해 하역-설치-시운전 과정을 직접 진행할 크레인 제조사 ZPMC 소속 엔지니어 9명이 신속히 현장에 투입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부 및 외교부에 협조를 요청, 사전에 ‘격리면제서’를 발급받아 입국할 수 있게 했다.

 

그동안 22기의 ARMGC로 터미널을 운영해 온 한진은 6기의 새 크레인 투입으로 컨테이너 야드의 작업속도와 효율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터미널을 출입하는 운송차량 흐름도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 관계자는 “터미널의 투자와 장비도입은 인천항의 서비스 능력과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만큼 장비가 신속히 설치되고 최대한 빨리 가동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