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7.4℃
  • 구름조금강릉 17.7℃
  • 맑음서울 19.5℃
  • 맑음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20.1℃
  • 흐림울산 18.9℃
  • 맑음광주 19.8℃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강화 18.9℃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7.3℃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18.9℃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주경야독’으로 건축사시험 합격한 화성시 건축과 이진성 주무관

퇴근하고 매일 2~3시간씩 공부… 5년 만에 쾌거…

‘앞서 화성시 민원처리 우수공무원 23인 선정돼’ 겹경사…

 

“합격자 명단을 보는 순간, 만감이 교차했습니다”

 

지난달 민원처리 우수공무원 23인에 선정된 화성시 건축과 이진성(43) 주무관이 최근 건축사자격시험 최종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 겹경사를 맞았다.

 

이 주무관은 지난 7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3년 안에 붙으려고 했는데 (합격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제일 충만했던 3년 차에 (시험에) 떨어져 실망감이 컸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 3월로 예정됐던 시험이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되면서 적지 않은 마음 고생도 겪었던 그는 “합격자 명단에서 제 수험번호를 검색하는데 안 나오더라고요. 심장이 덜컥 내려 앉았었습니다“라며 ”다행히 옆에 있던 아내가 제 수험번호를 찾아줬습니다. 순간 지옥과 천당을 오간 셈이죠"라고 말했다.

 

5년 만에 건축사시험에 합격한 이 주무관은 제일 먼저 아내에게 “‘고생 많았다’고 말했다”고 한다.

 

대학에서 건축공학을 전공한 뒤 지난 2007년 공직에 발을 들인 그는 “퇴근하고 매일 2~3시간씩 공부를 했다”면서 “저녁 약속도 줄여가며 시험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야근이 잦은 건축과에서 일과 공부를 병행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주말에도 서울로 학원을 다녔다는 그는 “아이들과 함께 놀아주지 못해 아내와 아이들에게 미안하고, 또 고마웠다”며 가족들에게 공을 돌렸다.

 

건축사시험에 도전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이 주무관은 “건축사들이 제시하는 도면이 왜 이렇게 그려졌는지, 같은 땅에 같은 용도의 건물을 짓더라도 건축사 성향에 따라 서로 다른 건축계획이 짜여지는 게 솔직히 궁금했다”며 “합리적으로 살기 편하게 디자인된 설계를 보면 저도 한 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건축직) 행정 업무만 해볼 게 아니라 행정에 반영이 되는 방향(역할)이라면 좀 더 공직 생활에 보람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고도 했다.

 

지난달, 올 상반기 화성시 민원처리 우수공무원으로도 선정된 이 주무관은 “정말 예상도 못했던 일”이라며 “팀원들과 같이 야근해가면서 법적 기한에 구애되지 않고 최대한 신속히 민원 처리를 해준 게 (선정) 이유인 것 같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노성우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