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14.6℃
  • 맑음강릉 18.5℃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16.7℃
  • 맑음대구 14.5℃
  • 맑음울산 15.9℃
  • 맑음광주 16.2℃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5.0℃
  • 맑음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많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코로나·폭우에 與 전당대회 '험로'..호남지역 합동연설회 연기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8·29 전당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탓에 흥행 분위기를 일으키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폭우까지 겹치면서 ‘험로’를 겪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전당대회 규모가 대폭 축소되고 대인접촉이 제한된데 이어 폭우 탓에 호남지역 합동연설회가 연기되는 등  주목도가 현저히 떨어지고 있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8일 광주와 전남, 9일 전북에서  시·도당 대의원대회를 열고 전당대회 당대표·최고위원 출마자 합동연설회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이 자리에는 이해찬 당 대표도 참석해 전당대회 분위기를 띄워보려했으나 기록적인 폭우로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인 민홍철 의원은 전날 공지문을 통해 “전북 합동연설회도 광주·전남에 이어 연기됐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전국에서 속출하고 있고, 특히 호남지역의 상황이 심각하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수해 대비와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도 전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해찬 당 대표는 정부에 수해 대책을 긴급하게 수립해 시행할 것을 요구하고, 민주당도 함께 대응해 나가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호남지역 피해 복구 상황을 살펴본 후, 대의원대회 일정을 다시 정할 계획이다. 또 오는 29일 치러지는 전당대회 본행사 일정은 변동없이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전대까지 스케줄이 촘촘해 대의원대회 일정을 다시 잡기가 쉽지 않지만, 건너뛸 수도 없다"며 "이르면 내주 합동연설회를 재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지역 상황을 면밀히 살피며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당권주자들은 수해현장과 지역 상황실을 찾아 현황을 살피고 이재민과 피해자를 위로 하는 등 잠시 선거운동을 접었다.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과 이재민들께 위로드린다"라며 "안성, 철원, 충주, 제천, 음성, 천안, 아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신속히 선포됐는데 피해가 다른 지역도 빠른 시일 안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고 지원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부겸 전 의원도 "재난 대응이 중요하지, 정치행사가 급할 게 뭐 있겠나"라며 "해마다 여름이면 으레 닥치는 호우 피해이지만 올해는 유난하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박주민 의원은 "시민들의 삶터와 일터가 모두 잠기고 있다"며 "광주전남도 하루빨리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복구와 재난 응급대책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