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12.5℃
  • 구름조금서울 5.5℃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5.1℃
  • 구름조금강화 4.5℃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1.8℃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중고차 무방비 도시' 이미지 벗을까…인천시, 중고차 모니터링 요원 운영

 인천시가 ‘중고차 사기 무방비 도시’ 오명에서 벗어나기 위한 조치에 나선다.

 

9일 시는 중고차 소비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전담 모니터링 요원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천희망일자리사업으로 선발된 모니터링 요원 2명이 인천 지역 중고차 매매사이트 50여 곳을 검색하며 허위로 의심되는 중고차 차량 정보를 취합한 후 행정처분 권한이 있는 관할 구에 인계한다.

 

최근 3년 간(2017~2019년) 시가 사업 정지 조치 등 중고차 매매업체에 내린 행정 처분 실적을 보면 2017년 267건, 2018년 251건, 2019년 232건으로 매년 200여 건을 웃돈다.

 

실제로 인천은 중고차 관련 범죄가 많아 대외적으로 ‘중고차 사기 무방비 도시’라는 오명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12~2016년 전국 중고차 불법매매 적발 건수 1704건 중 인천지역이 377건(22.1%)으로, 경기도 (498건)에 이어 전국 18개 시·도에서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최재환 시 교통관리과장은 “중고차 허위매물 사이트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불법 요인을 사전에 제거, 소비자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유희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