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1℃
  • 흐림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21.1℃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22.6℃
  • 흐림고창 21.2℃
  • 흐림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1.0℃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통합당 "의암호 참사는 인재… 책임소재 따져야"

 

미래통합당은 9일 3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된 강원 춘천 의암호 전복 사고와 관련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6일 춘천 의암호에서 인공 수초섬 고박작업에 나섰던 선박들이 전복된 지 사흘 만인 어제, 실종된 다섯 분 중 두 분이 유명을 달리한 채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며 “이번 사건은 되풀이되는 안전 불감증이 불러온, 사전에 충분히 막을 수 있었던 인재”라고 지적했다.

 

그는 “작업 당시에 의암댐은 이미 수문을 개방한 상황이었다”며 “기본적인 접근 금지선이 설치되지 않았음은 물론 누가 봐도 상식적으로 작업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누가 어떻게 지시를 내리고, 어떤 절차에 따라 이뤄졌는지 구조작업이 완료된 이후에 명확한 사실 규명을 하고 책임소재를 따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9일째 이어지고 있는 비로 인해 전국에서 30명이 사망했고, 12명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이재민도 6000여명 가까이 발생한 상황”이라며 “이 중에는 예측할 수 없는 돌발 상황으로 인한 사고도 있지만 일부는 조금만 신경을 썼더라면 사전에 막을 수 있었던 인재로 보여 더욱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배 대변인은 최근 발생한 가평 펜션 매몰 사고, 부산지하차도 사고를 함께 언급하며 “정부와 지자체가 좀 더 꼼꼼하고 치밀하게 대응해달라”고 촉구했다.


배 대변인은 “지난달 23일 부산 지하차도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는 제대로 된 통제만 했어도 막을 수 있었다. 지난 3일에는 가평에서 일어난 산사태로 팬션에서 묵고 있던 일가족 3명이 사망했지만 야산 아래 위치했음에도 아무런 대피 안내문자도 받지 못했다고 한다”며 “또다시 태풍 ‘장미’가 북상 중이라고 한다. 또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이 피해를 입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