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4℃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1.3℃
  • 흐림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21.5℃
  • 흐림광주 20.8℃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0.7℃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인국공 졸속 정규직 전환으로 실직 위기"…소방대원 일부 '반발'

노조측, 일방적 채용절차 진행해 37명 부적격 판정 부당성 주장

 인천공항공사 소방대원 일부가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후 자회사 직고용에 의한 실직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하는 등 반발이 심화되고 있다.

 

9일 인천공항소방노조(위원장 이영재)는 성명을 통해 “소속 소방대원 37명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일방적 졸속 정규직 전환으로 실직 위기에 놓였다”며 “한국노총 총연맹이 나서 불법 집단해고를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영재 노조위원장은 “2018년 1월 1일 자회사인 인천공항시설관리와 근로계약 체결 후 2년이 경과해 고용 안정을 법적으로 보장받았다”며 "인천공항공사가 일방적으로 직고용을 발표하고 경쟁채용에 탈락했다는 이유로 집단해고를 시도한 것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상급단체인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이 ‘6월22일 문재인정부 노동공약 1호의 온전한 실천을 적극 환영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정작 정규직 전환 추진 과정에서 발생한 실직자에 대해서는 외면하고 있다”며 한국노총 총연맹이 직접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 경기신문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