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19.4℃
  • 맑음서울 23.2℃
  • 구름조금대전 22.7℃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21.9℃
  • 맑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0.8℃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경기도 기업 90%, 경기도 개발 공정조달시스템 "이용하겠다"

경기도 31개 시군과 공공기관의 80%도 이용의사 밝혀
공공기관 70%, "나라장터 종합쇼핑몰 물품가격 비싸다"
기업 79%, 공공기관 80%, 조달시장 물품가격에 시장단가 적용 필요성 동의

 

경기도가 조달청의 나라장터를 대체할 자체 조달시스템 개발을 추진 중인 가운데 경기도 기업 10개중 9개가 이에 대한 긍정적 입장을 보였다는 여론조사결과가 나왔다.

 

도는 지난 7월 2일부터 15일까지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입주한 250개 기업과 미입주기업 250개 등 500개 기업과 시.군 및 공공기관 30곳을 대상으로 ‘공공조달시스템 이용 및 인식’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9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기업의 경우 90%, 시.군 및 공공기관은 80%가 경기도가 자체 공정조달시스템을 개발한다면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기업의 경우 25%가 반드시 사용하겠다고 밝혀 나라장터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출했다.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서 판매되는 물품 가격에 대해서는 구매자인 시.군 및 공공기관의 70%가 ‘타 온라인 쇼핑몰 대비 단가가 높다’고 답했으며, 판매자인 입주기업의 40%도 단가가 높다고 답했다. 미입주기업 역시 37%가 단가가 높다고 답해 나라장터에서 판매되는 물품에 대한 단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추진중인 자체 공정조달시스템에 대한 세부 의견에 대한 조사는 3가지 안에 대해 진행됐다.

 

먼저 조달시장 물품가격에 시장단가를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기업의 79%, 공공기관의 80%가 필요성에 대해 동의해 시장가 반영 필요성에 대해 상당수 공감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공정행위에 대한 모니터링 시스템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기업의 85%, 공공기관의 90%가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조달수수료 등 공공조달로 발생한 수입을 지방 정부나 중소기업을 위해 사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기업과 공공기관의 80%가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나라장터 입찰 시 입찰담합을 경험하거나 느낀 적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기업 6곳 중 1곳 가량인 17%가 ‘그렇다’, 공공기관의 경우 13%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입찰담합 경험·의심자 중 대부분이 이에 대해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기업 94%, 공공기관 100%).

 

김기세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기업 및 공공기관 모두 조달시스템 독점으로 인한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경기도는 이러한 조달독점의 폐해를 해결하고 조달시스템간 공정한 경쟁을 통해 국민을 위한 조달제도가 정착될 수 있도록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개발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방문, 전화, 이메일, 팩스 조사 등 병행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기업 ±4.4%p, 공공기관 ±13.1%p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