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1.3℃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21.3℃
  • 맑음울산 21.5℃
  • 박무광주 15.9℃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6.3℃
  • 구름조금제주 24.1℃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3.4℃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20.9℃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이재명 민선7기 공약 '특별교통수단 1116대 확보' 눈앞

올해 6월까지 공약 대비 98%인 1,101대 확보‥법정대수의 200%
2021년까지 특별교통수단 광역통합운영체계 확립 추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민선7기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 공약인 ‘특별교통수단 1116대 확보’가 연내 조기 달성될 전망이다.

 

이 지사는 지난 2018년 민선7기 출범 당시 도내 교통약자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오는 2022년까지 법정대수 558대의 200%에 해당되는 1116대의 특별교통수단을 확보하겠다고 공약했다.

 

도는 그 이후 시·군비를 포함해 총 2581억 원을 투자, 지난 6월말 기준 총 1101대의 특별교통수단을 확보해 시군별 이동지원센터를 통해 운영 중이다.

 

이는 당초 공약 대비 약 98%에 달하는 수준으로, 올 연말까지 목표인 1116대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특별교통수단 차량 확보에만 만족하지 않고 2021년까지 특별교통수단의 광역통합운영 체계를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체계가 마련되면, 현재 도내 12개 시군에 한정된 특별교통수단의 운행지역 범위를 수도권 전 지역까지 확대함으로써 교통약자들의 이동편의가 대폭 증대될 전망이다.

 

도는 이를 위해 31개 시·군과 협력해 전산운영시스템 연계성을 강화하고, 현재 시·군별 조례로 두고 있는 특별교통수단의 운행지역, 이용대상 및 요금 등 운영기준에 대한 정비도 병행할 방침이다.

 

또 보다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교통 및 전산시스템 전문가, 도의원 등 외부 자문위원을 위촉해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도는 사업의 구체적인 추진을 위해 오는 10일 경기도 인재개발원 다산홀에서 전문가 및 시·군 담당팀장이 모이는 전체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특별교통수단 확대와 광역운영은 도내 교통약자 분들의 오랜 숙원사항”이라며 “앞으로 시군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정된 재원을 토대로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별교통수단’은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의거해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등 교통약자들의 이동을 지원하고자 휠체어 등의 장비를 장착한 차량이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