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5.3℃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6.8℃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1.7℃
  • 흐림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8.7℃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경기도, 선감학원 입소자 의료지원 시작…다친 몸과 마음 어루만진다

 

경기도가 선감학원 피해자에 대한 본격적인 의료지원에 들어갔다.

 

도는 선감학원 피해자 2명이 첫 번째로 진료를 받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의료지원은 경기도의료원에서 진행되며, 진료를 받는 전국 선감학원 피해자에게 연간 1인당 500만원 내에서 본인부담금 100%를 지원한다.

 

중증질환이 발생했을 경우 타 병원과의 연계서비스도 제공하는 등 제도도 마련될 예정이다.

 

처음으로 무료 진료를 받게 된 2명은 치과치료를 받게됐다.

 

특히 대부분의 선감학원 피해자들은 복합지환을 가지고 있으나, 그 가운데 유아기 치아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영양부족 등에 따른 치아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입소자 3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치과진료와 심리치료가 가장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일용 경기도의료원장은 “이번 진료가 선감학원 피해자에 대한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경기도의료원에서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진료료 피해자들이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선감학원은 1942년 5월 일제강점기 말 조선소년령 발표에 따라 안산시에 설립된 감화원이다. 광복 이후 경기도가 인수해 부랑아 갱생과 교육이라는 명분으로 도심 내의 부랑아를 강제로 격리·수용했고 1982년까지 운영됐다. 4700여명의 소년들이 강제노역에 투입됐으며 구타, 영양실조 등 인권유린을 피해 탈출을 시도하다 많은 소년들이 희생되기도 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