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23.6℃
  • 맑음강릉 24.1℃
  • 맑음서울 23.3℃
  • 구름조금대전 24.2℃
  • 구름조금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조금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조금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24.7℃
  • 맑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4.6℃
  • 구름조금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한미연합훈련 16~28일 축소 실시

 

한미 양국이 오는 16일부터 28일까지 예년보다 축소된 규모로 후반기 연합훈련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한미는 이날부터 14일까지 연합훈련의 사전연습 성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CMST)에 들어갔다. 예비 훈련 시작에 따라 본 훈련도 계획된 일정에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본 훈련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의 연합 지휘소 훈련(CCPT)으로 이뤄지지만, 규모는 축소된다.

 

다만 통상 열흘가량이던 훈련 기간은 2∼3일 정도 늘어났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훈련 인원을 분산하고 과거와 달리 야간 훈련을 줄여 주간 훈련 위주로 진행하기 때문이다.

 

특히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위한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은 일부만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엔 본격적인 FOC 검증을 위한 사전적 성격의 예비 검증과 일부 FOC 검증이 이뤄지며, 내년 전반기 연합훈련 때 나머지 FOC 검증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FOC 준비 작업이 올해 전반기 훈련 때 이뤄져야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시행되지 않아 하반기에 진행되는 것이다. 

 

한국군이 사령관을 맡고 미군이 부사령관을 맡을 미래연한군사령부의 FOC 검증은 전작권 전환을 위한 필수 절차다.

 

한국군은 당초 이번 연합훈련 때 FOC 검증을 마무리하려고 했지만, 미군은 코로나19로 인한 미군 인력 운용 제한과 훈련 규모 축소 등으로 FOC 검증 진행에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애초 올해 FOC 검증을 마치고 내년에 최종 단계인 완전임무수행능력(FMC) 검증을 거쳐 2022년 내 전작권을 전환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올해 FOC 검증을 마무리하기 어려워지면서 전작권 전환이 계획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