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4.4℃
  • 맑음강릉 17.7℃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5.9℃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19.3℃
  • 박무광주 17.6℃
  • 구름조금부산 20.6℃
  • 맑음고창 15.4℃
  • 맑음제주 20.1℃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5.7℃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용인시의회,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기자회견 열어

집중호우로 피해 입은 용인시 지원 위한 정부의 지원정책 필요성 건의

 

용인시의회가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용인시 처인구의 원삼면과 백암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11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용인시의회 김기준 의장을 비롯한 의장단 의원들은 이같은 내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지고 건의문을 청와대와 행정안전부, 국회 등에 송부할 예정이다.

 

김기준 의장은 피해복구와 이재민을 위해 1564명의 인력을 투입해 응급복구와 추가 피해에 대비하고 있지만 지자체 대응의 한계가 있다며 정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코로나19 전염병 확산으로 지역경제가 위축된 상황에서 시 행정이 인력수급과 재정이 부족한 상황은 시민들의 피해를 가중시킨다고 지적했다.

 

김기준 의장은 “용인시의회 의원 일동은 용인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것을 건의한다”며 “정부의 신속한 피해복구 지원과 주민의 생활안정위 위해 현실적 피해보상책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집중호우로 인해 용인시는 지난 10일 기준 주택 67가구가 침수돼 145명의 주민이 임시주거시설 등에서 지내고 있으며, 752개 농가와 30역 축산 농가에 피해가 발생했다.

 

[ 경기신문/용인 = 신경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