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1℃
  • 흐림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많음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8.3℃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7.6℃
  • 흐림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16.4℃
  • 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7.1℃
  • 구름많음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5.8℃
  • 흐림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과천시, 11일 비상대책위 출범. 정부 공공주택건립계획안 철회 요구

 

과천청사 유휴지를 공공주택으로 공급하겠다는 정책을 반대하는 ‘민·관·정 통합비상대책위원회’가 11일 출범식을 가졌다.

 

비상대책위는 이날 오후 7시 과천중앙공원 분수대에서 김종천 과천시장, 이소영 국회의원과 시도의원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출범식을 갖고 “과천의 미래는 과천시민이 결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출범한 비상대책위는 관내 16개 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김종천 시장을 단장으로, 보광사 종훈스님, 신학수 과천문화원장 등 5명의 상임대표단으로 구성하고 10여명의 실행위원단을 꾸렸다.

 

이들은 이날 결의문을 통해 “시민의 의사에 반한 주택 공급안을 반대한다”고 선언하며 “과천시의 상징인 시민광장이 난개발로 희생되는 것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과천청사 유휴지 내 공공주택공급정책 계획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으로 과천시민의 심장과 같은 휴식공간을 외면하는 것을 넘어 과천시와 시민을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라며 “정부는 이번 주택공급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중앙공원 곳곳에는 시민들이 내건 공공주택 건설 반대 관련 플래카드가 내걸렸으며, 시민들은 손팻말을 들고 정부의 8·4 주택정책에 강력하게 항의했다. 

 

과천 시민광장 사수 대책위원회는 관련 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중앙공원 등지에서 매주 토요일마다 집회를 열 계획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 4일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하면서 과천 시민광장 일원에 4000세대 규모의 공공주택 공급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에 김 시장은 시장 집무실을 시민광장으로 임시 이전하고 농성에 들어간 상태다.

 

[ 경기신문/과천 = 김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