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13.4℃
  • 맑음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9.0℃
  • 맑음대전 16.3℃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3.7℃
  • 구름조금제주 17.2℃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1.6℃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 1459명, 1년 새 10% 줄어

배달 서비스 늘면서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는 늘어

올해 상반기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가 지난해 상반기보다 1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경찰청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1∼6월) 전국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459명으로 1년 전(1621명)보다 162명(10.0%) 줄었다.

연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5년 4621명에서 2016년 4292명, 2017년 4185명, 2018년 3781명, 2019년 3349명으로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항목별로 보면 보행 중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람(515명)은 지난해 상반기(612명)보다 15.8% 감소했다.

또 65세 이상 고령인 교통사고 사망자는 603명으로 1년 전보다 18.3% 줄었고, 13세 미만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도 12명으로 25% 감소했다.

음주운전 사망자도 149명으로 2% 줄었지만, 같은 기간 음주운전 사고 건수는 13.1% 늘었다.

버스나 택시 등 사업용 차량의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267명)도 12.5% 감소했다. 차종별로 보면 택시(85→57명)와 화물차(84→71명)는 줄었지만, 버스(40→44명)와 렌터카(36→48명)는 증가했다.

음식 주문 등 배달 서비스가 늘어나면서 오토바이 등 이륜차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265명으로 13.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륜차 교통사고 건수도 2.7% 늘었다.

정부는 상습법규 위반지역과 사고 다발지역을 중심으로 이륜차 위법사항 단속과 공익제보 확대, 안전장비 보급 등을 추진하고, 이륜차 교통안전 협의체도 지속해서 운영할 계획이다.

교통사고 사망자 증감 비율을 지역별로 보면 강원(-45.2%)과 인천(-41.2%), 충북(-34.6%), 제주(-17.9%), 대구(-13.2%) 등은 사망자가 크게 줄었지만, 광주(50%)와 대전(9.1%), 울산(7.7%), 경남(4.7%)은 증가했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 점검을 통해 교통사고 사망자 감축 부진 지자체에 지역 교통안전 강화를 독려하고 교통안전 홍보 활동도 이어갈 계획이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