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15.1℃
  • 흐림강릉 17.8℃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9.3℃
  • 맑음대구 16.9℃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6.4℃
  • 맑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18.2℃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8℃
  • 구름조금강진군 14.3℃
  • 맑음경주시 14.5℃
  • 구름조금거제 16.7℃
기상청 제공

통합당 '국민통합특위' 발족…"호남 목소리 더 듣겠다"

 

미래통합당이 12일 비상대책위원장 직속으로 국민통합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특위 위원장에는 호남 출신의 정운천 의원을 내정했다. 

 

호남권 등 그동안 보수정당의 '불모지'로 꼽혔던 지역의 민심을 아우르고 '전국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조치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통합당이 비대위원장 직속으로 국민통합특별위를 발족한다"면서 "위원장에는 전북 전주 출신 재선인 정운천 의원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국민통합특위는 무엇보다 지역 통합을 위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당이 총선에서도 후보를 제대로 내지 못할 정도로 호남에 소홀했고 지지를 받지 못했다. 전국 정당으로서 미흡했던 부분은 반성하고 그분들의 목소리를 더 듣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국민통합특위는 호남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정책으로 담아내는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대변인은 "호남의 목소리를 뒷받침하는 정책이 선행돼야 보다 진정성 있는 호남에 대한 우리의 계획과 마음을 인정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실질적인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체화할 수 있는 정책도 특위에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위 의결은 오는 13일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통합당은 오는 13일 공개되는 새 정강 정책에 5.18 정신을 담은 데 이어 호남지역에 당 연수원 건립을 추진하고 선거반환금 일부를 할당하기로 하는 등 호남 끌어안기 행보에 보폭을 넓히고 있다. 

 

13일 진행되는 주호영 원내대표의 100일 기자간담회도 전남 남원에서 할 예정이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10일부터 전남 구례에서 2박3일간 수해복구 활동에 힘을 보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는 19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국민통합 메시지도 낼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