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14.2℃
  • 맑음강릉 17.7℃
  • 구름조금서울 18.7℃
  • 맑음대전 16.4℃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1℃
  • 맑음광주 16.3℃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13.8℃
  • 맑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11.9℃
  • 맑음금산 13.1℃
  • 맑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2.8℃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백군기 용인시장, 지역의 독립운동가 후손 만나 격려

 

백군기 용인시장이 12일 시장실에서 광복 75주년을 앞두고 지역을 대표하는 2대 독립운동가 홍재설 선생과 그 아들 홍종욱‧홍종엽 선생의 후손들을 만나 격려했다.

 

홍재설 선생은 1907년 고종황제 양위를 반대하는 대한문 앞 석고단 시위에 참가하고, 정미7조약을 반대해 을사오적 이완용의 집에 방화시위를 하는 등 독립운동을 했지만 업적이 뒤늦게 알려져 2019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됐다.

 

아버지의 영향을 받은 두 아들 홍종욱‧홍종엽 형제는 1919년 3월 28일 처인구 포곡읍 만세운동을 주도한 공이 인정돼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됐다.

 

홍민표씨는 “나라를 위해 몸 바친 선조의 희생을 잊지 않고 찾아줘 감사하다”며 “아직 세상에 밝혀지지 않은 독립운동가 후손이 많은데 어렵게 생활하는 유공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힘써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오늘의 우리가 있는 것임을 기억하고 후손들이 자긍심을 갖고 살아가도록 예우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용인 = 신경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