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조금동두천 15.9℃
  • 구름조금강릉 17.7℃
  • 구름조금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8.3℃
  • 구름조금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9.2℃
  • 흐림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7.6℃
  • 구름조금보은 13.7℃
  • 구름조금금산 17.2℃
  • 흐림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14.6℃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14일 의원급 병원 파업…의사들 "정부 정책 납득 안돼"

인천시, 비상대책상황실 설치…24시간 응급의료체계 구축

 

인천시가 대한의사협회의 14일 의원급 병원들의 파업을 앞두고 비상대책상황실을 꾸린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전공의사들의 파업이 있었다. 전공의들은 대학병원에 많이 있어 당시 의료대란이 우려됐지만 교수 및 전문의사들이 공백을 메워 예상보다 조용히 지나갔다.

 

그러나 이번 14일 총파업은 하루짜리 권고 파업이지만 1차 병원들인 의원급 병원들과 앞서 파업에 참여했던 전공의들이 다시 참여해 정부와 각 지자체들은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시는 권역응급의료기관과 응급의료센타 등 19곳과 아이들을 위한 소아전용 응급의료센터 1곳 및 병원 응급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24시간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공공의료기관과 병원급 의료기관에 진료확대를 요청한 상태다. 최악의 경우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보건소도 진료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의사들이 집단행동에 나선 이유는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의대 설립’과 ‘의대 정원 수 확대’ 때문. 정부는 코로나19를 겪으며 전제적인 의사 수는 물론 지방 의사 수가 특히 부족하다는 주장을 하며 OECD 통계를 예로 들었다. 2017년 기준 1000명당 활동 의사 수를 따진 것인데 회원국 평균 3.4명이지만 한국은 2.3으로 평균보다 부족하다는 것.

 

하지만 의사들은 단순한 숫자놀음일 뿐이라며 절대 의사수가 적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천지역 의사 A씨는 “한국의 출생률이 2018, 2019년 전부 0명대다. 그러나 의사는 계속 늘고 있지 않느냐”며 “의사라는 직업이 하루아침에 뚝딱 만들어지는 것도 아니고 최소 10년이 걸리는데 그때 가서 인구가 감소하고 의사가 남아돌면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라고 말했다.

 

지역의대를 늘려 지역의사제를 도입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의사들은 회의적이다. 의사 B씨는 “지방에 의사가 부족하지도 않고 또 의사들 대부분은 이에 동의하지도 않는다”며 “지방에 의사 수를 늘리고 싶다면 현재 있는 인력을 어떻게 지방으로 유인할 지 정부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위 ‘돈 되는’ 인기 진료과에만 몰리는 게 현재 의료계의 큰 문제”라며 “의대 인원 늘려봐야 인기 진료과에만 몰리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한편 시는 진료공백이 심해질 경우 전체 의원급 의료기관에 대해 진료개시 명령을 발령하고 집단휴진 당일 공무원이 현장 확인을 해 관련 법 위반 여부를 파악할 예정이다.

 

14일 인천지역 문 여는 의료기관은 120 및 119, 129 콜센터,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및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응급의료정보)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웅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