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1℃
  • 흐림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많음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8.3℃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7.6℃
  • 흐림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16.4℃
  • 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7.1℃
  • 구름많음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5.8℃
  • 흐림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김보경 영월장사씨름대회 한라장사 등극

동갑내리 라이벌 이주용과 접전 끝에 3-2 승
지난 해 용인대회 우승 이후 1년 만에 장사 타이틀
통산 5번째 황소트로피 들어올려

 

김보경(양평군청)이 위더스제약 2020 제1회 영월장사씨름대회에서 한라장사에 등극했다.

 

김보경은 13일 강원도 영월군 영월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4일째 한라급(105㎏급) 장사결정전에서 이주용(수원시청)을 3-2로 힘겹게 따돌리고 꽃가마에 올랐다.

 

이로써 김보경은 지난 해 용인장사씨름대회에서 한라장사에 오른 뒤 1년여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고 통산 5번째(2011 보은대회, 2013 단오대회, 2018 설날대회, 2019 용인대회) 황소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날 결승전을 37세 동갑내기 라이벌 전답게 팽팽하게 진행됐다.

 

김보경은 첫째 판에서 이주용의 전광석화 같은 뒷무릎치기에 당해 기선을 빼앗겼다. 이주용은 주심의 휘슬과 동시에 김보경의 밑으로 파고들며 기술을 성공시켰다.

 

반격에 나선 김보경은 둘째 판에서 발목걸이에 이은 잡채기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셋째 판에서도 차돌리기 기술로 이주용을 모래판에 눕히며 2-1 역전에 성공했다.

 

김보경은 넷째 판에서 이주용에게 오른발을 잡히며 뒷무릎에 이은 밀어치기를 허용해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마지막 다섯째 판에서 주심의 휘슬과 동시에 밀어치기로 이주용을 꺾어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김보경은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대회가 없어 힘든 시기를 보내면서도 꾸준히 운동을 했는데 운동한 보람이 있어 기분이 좋다”며 “관중도 없이 무관중으로 진행하지만 씨름에 대해서 계속 관심가져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8년 단오대회 장사 등극 이후 갑상선 암 치료로 잠시 휴식기를 가졌던 이주용은 2년여 만에 한라장사 타이틀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2위에 머물렀다.

 

이밖에 우형원(용인백옥쌀)은 5~6위 결정전에서 정상호(전북 정읍시청)를 십자돌리기로 꺾은 뒤 팀 동료 박정의에게 부상기권승을 얻어내 5위에 자리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