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1℃
  • 흐림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많음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8.3℃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7.6℃
  • 흐림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16.4℃
  • 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7.1℃
  • 구름많음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5.8℃
  • 흐림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포천시, 의료계 집단 휴원에도 의료대란 無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 정책에 반발해 의료계가 집단 휴진에 들어갔지만, 포천시에 위치한 병·의원들은 약 5%(3곳)정도만 집단 휴진에 동참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포천시는 전체 64곳의 병·의원 중 단 3곳만 이번 집단 휴진에 동참해 문을 닫았다고 밝혔다. 다만, 여름휴가로 휴진한 개인의원을 더하면 약 55%(36곳)의 의원이 이날 휴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휴가를 선택한 의원들의 경우 의협과 정부간 갈등의 희생양이 되지 않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포천시에는 병·의원과 한의원 등 131곳의 의료기관이 있다.


다만, 관내 중심 병원 10곳이 모두 문을 열었고, 응급실도 모두 정상 운영 중이기 때문에 의료공백은 없다는 게 포천시의 설명이다.  특히 의료기관이 없는 내촌면과 가산면의 경우, 코로나 19로 문을 닫고 있던 보건지소도 임시로 개원해 운영하고 있다.


포천시 보건소 관계자는 “병원급은 모두 문을 열었고, 응급실, 투석실 등도 모두 정상 운영 중”이라며 “의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업무개시명령도 발동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포천 = 문석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