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9.3℃
  • 맑음강릉 12.4℃
  • 구름조금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5℃
  • 구름조금대구 14.1℃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7.7℃
  • 맑음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8.2℃
  • 구름많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의사 철회…“정부 대책·국민 불편 고려”

 

전국택배노조가 추석 연휴에 앞서 과중한 업무 부담을 호소하며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 전면 거부를 예고한 가운데 이와 같은 결정을 전격 철회한다고 18일 밝혔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는 지난 17일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이은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에 두렵기만 하다. 하루 13~16시간 중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푼의 임금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는 “분류작업은 택배 노동자들이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을 해야만 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적 이유”라며 “분류작업 전면거부는 죽지 않고 살기 위한 택배 노동자들의 마지막 호소”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덧붙여 택배산업 주무부서인 국토교통부가 택배사에게 인력충원을 권고한 사항과 문재인 대통령이 택배 노동자들의 과중한 업무를 지적하며 임시인력 투입을 지시한 점을 꼬집었다.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지난 14~16일 3일간 전국 택배노동자 4399명을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거부 총투표를 진행한 결과, 95%에 달하는 4200명이 분류작업 거부에 찬성해 21일부터 분류작업 전면거부에 나서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와 택배업계가 종사자들의 업무 부담을 줄이고 원활한 택배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추석 성수기 동안 허브(Hub·거점) 터미널 및 서브(Sub·지역) 터미널에 분류인력, 차량배송지원 인력 등 1만명을 추가 투입하겠다는 대책을 내세웠다.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앞서 16일 택배업계 간담회를 열고 ▲택배종사자 안전과 보호 조치 현황 ▲추석 배송 준비 상황 등을 논의했다.

 

금년 8월 대비, 추석 성수기(9월 14~10월 16일) 기간 중 일일기준 간선수송차량 2555대, 택배기사 5200명을 추가로 투입한다. 또 일일기준 허브터미널 1604명, 서브터미널 2607명의 분류인력을 보강하고 동승인력 1350명을 충원할 방침이다.

 

또 종사자의 안전과 건강 보호를 위해 심야시간까지 배송이 이뤄지지 않도록 노력하고, 종사자가 원할 경우 물량 또는 구역 조정할 수 있도록 한다. 건강검진 및 전문 의료 상담 지원 등 현장에 맞는 조치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정부와 택배업계의 대책에 전국택배노조가 택배 분류작업 전면 거부의사를 철회하면서 우려했던 추석 물류 대란은 피할 수 있게 됐다.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는 “아쉬움은 있지만 국민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돼 있던 계획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이번 대책이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를 미연에 방지하는 데 다소 미흡하기는 하지만 정부의 의지와 노력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택배업계가 노동자들의 업무 부담이 줄어들 수 있는 방향에서 인력을 투입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현장 지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책위는 택배 분류작업 전면거부 의사 철회와 동시에 곧바로 각 택배사와 대리점에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업무협조 요청서를 발송하고, 오는 23일부터 인력 투입에 따른 출근시간을 당초 오전 7시에서 9시로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