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9.3℃
  • 맑음강릉 12.4℃
  • 구름조금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5℃
  • 구름조금대구 14.1℃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7.7℃
  • 맑음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8.2℃
  • 구름많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고속도로 달리던 차량에 미확인 물체 "꽝", 동승객 중상

중부고속도로 일죽IC 부근
조수석 승객 머리 크게 다쳐 긴급 수술 받아

 

중부고속도로 일죽IC 부근을 달리던 차량에 미확인 물체가 날아와 조수석 탑승자가 중상을 입은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안성시 중부고속도로 일죽IC 부근에서 대전 방면(하행선)으로 달리던 벤츠 승용차의 정면 유리창으로 정체불명의 물체가 날아들었다.

 

이 물체는 조수석에 앉은 A(여·52) 씨의 머리를 강타한 뒤, 후면 유리창을 뚫고 밖으로 튕겨 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는 A씨를 구급헬기를 이용, 인근의 천안 단국대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긴급수술을 받았으며 현재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다.

 

운전자인 남편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반대편(상향선) 차선에서 이물질이 날아와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을 확인됐다.

 

경찰은 차량을 뚫고 들어온 물체가 무엇인지 확인 중이다.

 

[ 경기신문 / 안성 = 박희범·노성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