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3.8℃
  • 구름많음강릉 3.6℃
  • 맑음서울 -0.8℃
  • 흐림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2.9℃
  • 맑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2.2℃
  • 맑음부산 3.9℃
  • 구름많음고창 -0.1℃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4.0℃
  • 구름조금금산 -4.0℃
  • 맑음강진군 -0.5℃
  • 구름많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용인세브란스병원 최동훈 병원장, '앙코르서울 2020'에서 EVAR 시술 공개 시연

심혈관 중재 시술 세계적 학회에서 우수한 의료 기술 전 세계에 소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지난 18일 심장내과 교수 최동훈 병원장이 세계적인 심혈관 중재 시술 학회 ‘앙코르서울 2020’에서 ‘EVAR 시술(복부대동맥류 인조혈관 스텐트 치료술)’을 공개 시연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4회를 맞은 앙코르서울은 심혈관 중재 시술 관련 국제 학회로 프레젠테이션, 워크숍, 라이브 시연 등을 통해 최신 의료 기법과 정보를 공유하는 학회다.

 

이번 학회는 18개국 전문가들이 참여해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진행됐으며, 코로나19로 인해 행사는 ‘Virtual ENCORE SEOUL 2020’으로 전환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라 용인세브란스병원의 공개 시연 역시 리얼타임 라이브가 아닌 녹화를 통해 이루어졌다.

 

앙코르서울 2020에 중계된 이번 시술은 EVAR 시술의 권위자인 최동훈 병원장이 집도하고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안철민 교수,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임의 교수가 참여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인터벤션실에서 진행한 EVAR 시술은 대퇴동맥을 통해 치료가 필요한 위치에 스텐트를 삽입하는 시술이다.

 

이는 복부 내 가장 큰 혈관인 대동맥의 벽이 여러 원인에 의해 약해져 직경이 늘어나는 복부대동맥류에 대한 치료 방법으로,  합병증과 사망률을 낮추고 시술 다음날부터 일상생활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최동훈 병원장은 “세계적 심혈관 중재 시술 학회인 앙코르서울에서의 공개 시연은 물론 용인세브란스병원 첫 라이브 서저리를 집도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공개 시연을 통해 소개한 EVAR 시술 노하우가 심혈관 분야의 의료 기술 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앙코르서울 2020에서는 최동훈 병원장의 EVAR 시술 외에도 용인세브란스병원 인터벤션실에서 함께 진행된 심장혈관 Main bifurcation 중재 시술, PTA (Lt-CIA)-CTO 중재 시술, PTA (Rt. popliteal)-CTO 중재 시술도 함께 시연됐다.

 

[ 경기신문/용인 = 신경철 기자 ]